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하만, 삼성전자 빅스비 가상 비서 적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공개..‘눈길’

하만, 삼성전자 빅스비 가상 비서 적용한 커넥티드카 기술 공개..‘눈길’Harman
2019-01-09 11:06   읽음 2,258
[사진] 2019 CES 하만의 신기술


[데일리카 김현훈 기자] 하만은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9 CES’에서 커넥티드 라이프를 극대화할 수 있는 신기술들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인수해 화제를 모았던 하만 인터내셔널(HARMAN International))은 이번 CES에서 확장형 커넥티드 카와 스마트 카오디오, 커넥티드 서비스 등의 혁신적인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차량 내 사용자 경험을 일상화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스마트한 상호작용을 가능하게 하고 안전과 보안성도 향상시켜 모든 차량에 확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하만이 선보인 확장형 커넥티 카 솔루션에는 디지털 콕핏 솔루션과 엔드-투-엔드 패키지로 나뉜다.

디지털 콕핏 솔루션은 차량의 디스플레이 레이아웃을 단순화시켜 직관적이고 응집된 레이아웃으로 중요 정보와 보조 정보 모두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정보와 단계별 탐색, 멀티 미디어 재생 정보, 기능 메뉴 등을 디스플레이에 표시할 수 있다.

[사진] 2019 CES 하만의 신기술


또 사용자의 스마트폰과 통합되어 구글과 알렉사, 삼성전자의 빅스비 등 여러 가상 비서 플랫폼과 원활히 연결되어 하만의 운전자 관련 기술들을 추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엔드-투-엔드 패키지는 하만의 뉴로센스(Neurosense) 기술을 이용하여 운전자를 모니터링하는 안면 인식 기능을 갖췄다. 뉴로센스 기술은 인간과 기계의 상호 관계 형성을 위해 운전자의 1차 및 2차 생체 신호를 감지하는 일련의 센서 체계다.

이를 통해 E-mirror 서라운드 뷰와 상황 인식 내비게이션을 위한 증강 현실 기술뿐 아니라 개인별 맞춤 사용자 경험을 위한 클라우드 저장 프로파일 설정 기능도 적용되어 완벽한 통합 IoT(Internet of Things)가 가능하다.

스마트 카 오디오 ‘프리미엄 커뮤니케이션즈(Premium Communications)’ 솔루션은 스마트 오디오와 음향 신호 처리 분야의 최신 기술들을 통해 개인 맞춤 음향 환경을 구축하고 음성 비서와 전화 통화 상대, 차량 탑승자들 사이에 명확하고 방해 없는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한다.

[사진] 2019 CES 하만의 신기술


커넥디드 서비스 기술에는 차량용 클라우드 플랫폼인 이그나이트 (Ignite Automotive Cloud platform)와 하만 쉴드(HARMAN SHIELD)를 선보였다. 이그나이트는 보급형과 프리미엄 모델에 모두 적용되어 차량 진단부터 클라우드 기반의 운전자 프로파일 등 다양한 차내 솔루션들을 무선으로 업데이트 할 수 있는 하나의 통합 컨트롤 시스템이다.


하만 쉴드는 커넥티드 차량과 자율주행 차량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고 관리, 완화, 대응할 수 있는 차량용 보안 시스템이다.

한편, 디네쉬 팔리월 하만 인터내셔널 CEO는 “불과 얼마 전까지도 차량의 가치가 기계적 성능과 주행 성능으로 평가되었지만, 공유 모빌리티(Shared Mobility)와 차량용 기술의 인기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이제 차량의 가치 평가는 사용자 경험에 의해 좌우된다”며 “하만은 다양한 차량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더욱 향상된 커넥티드 사용자 경험 솔루션을 자동차 제조사들이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hh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다임러트럭, 악트로스 2653LS 출시..가격은 2억1000만원부터
  • 제네시스 SUV GV80, 유럽시장 진출 계획..BMW X5와 경쟁
  • 케이투코리아, 신발산업 동반성장 박람회 개최..기업간 ‘상생’
  • 수입차 안팔린다고? 일본차 ″누가 그래?″
  • 현대차의 기대주..소형 SUV ‘베뉴’ 가격은 1473만원
  • 이지홍 혼다코리아 신임 대표..“올해 1만1천대 판매 자신”
  • [구상 칼럼] 현대차의 소형 SUV..베뉴의 디자인 특징은?
  •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