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한국지엠 떠난 전북..상용차산업 육성 예타면제 결정에 ‘쾌재’

한국지엠 떠난 전북..상용차산업 육성 예타면제 결정에 ‘쾌재’Hyundai Truck & Bus
2019-01-30 13:54   읽음 3,525
[사진] 현대상용차, 엑시언트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정부의 예타면제 결정에 따라, 군산공장 폐쇄 여파를 입은 전라북도 지역의 자동차 산업이 부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9일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에 따르면, 전라북도는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사업의 예타 면제 결정에 따라 2023년까지 총 193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게 된다.

이는 미래형 친환경 상용차 개발이 주된 목적으로, 전북은 이를 통한 자율주행 및 친환경 기술 개발, 상용차 산업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현대차 엑시언트 (대형트럭 자율주행 성공)


전북은 이번 예타면제 결증으로 인해 4800여개의 일자리 창출 및 8400억원 이상의 생산 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는 군산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지역 경제 침체 여파 회복에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란 점도 전북 측의 설명이다.

업계는 관련 사업의 당위성을 긍정적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자동차, 타타대우상용차, 두산인프라코어 등 상용차 및 건설기계 제조사들이 전북 지역에 다수 입지한데다, 정부 기관 산하의 상용차 부품 시험 주행장 등 배후 시설이 충분하기 때문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2.5톤 초과 화물차와 16인승 이상의 버스 등 중대형 화물차의 국내 생산량은 약 7만1000대 수준으로, 이 중 전북에서 생산된 차량은 6만7000여대에 달한다. 이는 약 95%의 중대형 상용차가 전북에서 생산됐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사진] 현대 슈퍼에어로시티


사업 계획서에 따르면, 약 1400억원을 생태 조성과 연구개발 지원에 투입할 계획이다. 상용차 부품 기업 집적단지 조성과 입주 기업의 핵심 부품사업 전환에 760억원, 새만금 방조제 하부 수변도로를 활용한 자율주행 시험로와 상용차 전장부품 연구기반 구축에는 665억원이 투자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인프라 구축 사업은 국가 예비비 활용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라며 “기술개발 사업 예산은 2020년 본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포드, 사이즈 키운 3세대 ‘쿠가’ 유럽 판매..가격은 4200만원
  • 험비 연상케하는 램스모바일의 SUV..최고출력은 1013마력
  • 테슬라, 뉘르부르크링서 타이칸 추월..전기차 패권은 누구에게?
  • [구상 칼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페라리 SF90의 디자인 차별점은?
  • 아우디, 오프로드 전기차 ‘AI:트레일’·고성능 RS 7 공개 계획
  •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 현대차, 작지만 매운맛 ‘i10 N라인’ 공개..특징은?
  • 벤츠, 700km 주행거리 비전 EQS 콘셉트카 공개..미래차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77 배너
75 배너
2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