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타다, 4월부터 프리미엄 서비스..택시 시장도 고급화 시대

URL 복사

타다, 4월부터 프리미엄 서비스..택시 시장도 고급화 시대Socar
2019-02-21 11:45:47
타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타다가 택시업계와 손잡고 준고급 택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4월부터 시작할 계획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21일 타다에 따르면, 타다는 연내 1000대 프리미엄 서비스 운영을 목표로 하고, 100대 대상 초기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해 추진한다. 4월부터는 일반인도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호출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르노삼성차, SM7 택시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 서비스로 법인택시와 개인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이동의 기본을 고려하는 타다 플랫폼의 서비스 기준을 지키면서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에 없던 새로운 이동 시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가격은 기존 ‘타다 베이직’ 대비 높은 수준을 고려하고 있으며, 우선 4월부터 서울에서 100대를 시작으로 연내 전국 1000대까지 확대한다.

타다

이는 지난 1월 택시운수사업자 6곳과 함께 시작한 프리미엄 밴 예약 서비스인 ‘타다 VIP VAN’에 이은 두 번째 협업 모델로, 직접 파트너 법인 및 기사를 모집함으로써 기존 이동 산업과 본격적인 협력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타다는 플랫폼 기획 단계부터 끊임없이 택시 업계와의 대화와 협업 모델 구축을 논의해 왔으며 새로운 시도와 혁신을 고려하는 기존 이동산업과 이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ST모빌리티 혁신형 택시브랜드 (마카롱 택시)

타다는 지난해 10월 시작과 동시에 시장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며 기존에 없던 새로운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에 대한 수요와 시장 가능성을 증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미 고급 서비스가 가능한 이동 시장과 회원을 확보해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로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타다는 서비스 시작 후 초기대비 약 200배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회원 수 30만, 재탑승률 89%라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기아차, K7 택시

여기에 이동 서비스에서 가장 중요한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는 최적화 기술을 축적한 경험은 새롭게 협업하는 택시 사업자 및 기사들이 시행착오 없이 ‘타다 프리미엄’과 같은 새로운 이동 시장 영역에 연착륙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VIP VAN을 통해 택시회사와의 초기 협력 모델을 구축했다. 타다 프리미엄은 여기에서 나아가 더 많은 택시 회사, 기사님들과 협업함으로써 모빌리티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타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FXDR 114
  • 람보르기니, 시안 로드스터
배너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