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적용..그 이유는?

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적용..그 이유는?Hyundai
2019-03-11 11:10 등록   7,247 읽음
[사진] 현대차, 신형 쏘나타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현대차가 이달 출시할 계획인 신형 쏘나타에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적용한다.

현대자동차는 보스(BOSE)와 협력을 통해 개발한 고성능 사운드 시스템을 신형 쏘나타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되는 보스 사운드 시스템은 옵션 선택 사양에 포함되며, 인스퍼레이션 트림에는 기본으로 적용한다. 중형차 최초로 12개의 스피커가 적용되고 음역대 세분화를 통해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했다는 게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특히 차량의 소도에 따라 음량&음색을 최적화 시켜주는 ‘속도연동 음향보정’기술도 적용된다.

[사진] 신형 쏘나타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AVN)


보스가 현대차와 협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의 협력은 차량의 감성품질 요소로 점차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오디오·사운드 기술을 한 단계 끌어올림으로써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와 보스의 사운드 전문 엔지니어들은 차량 내 음악을 예술가가 애초 의도한 방식 그대로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으며, 마침내 소리를 넘어 감동을 전달하는 고성능 사운드 시스템을 완성해 냈다.

신형 쏘나타에는 기존 LF쏘나타에 적용된 8개(기존 프리미엄 사운드 기준) 스피커 보다 4개 더 많은 12개의 스피커가 적용돼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현대차가 중형 차급에 12개의 프리미엄급 스피커를 적용하는 것은 이번 신형 쏘나타가 처음이다.

스피커는 전면의 중앙에 1개, 양쪽 측면 2개를 비롯, 측면, 프론트 도어 각각에 2개, 리어 도어에 각 1개씩 총 6개, 후면 중앙 1개, 양쪽 측면 2개 등으로 구성된다.

[사진] 신형 쏘나타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양사 사운드 엔지니어들의 지속적인 테스트와 실내공간에 대한 재해석 과정 등을 거쳐 스피커 배치를 최적화했으며, 높은 볼륨의 고출력 사운드도 탑승자의 귀에 거슬리지 않는 편안한 음질로 재생해 준다.

스피커는 각각의 음역대로 세분화돼 있으며, 이들의 조합을 통해 원음 그대로의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한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보스만의 특허기술인 ‘센터포인트(Centerpoint)’가 적용됐다는 점이다. ‘센터포인트’ 기능은 2개 채널의 스테레오 음원을 차량 환경에 적합한 다채널의 풍부한 서라운드 입체 음향으로 변환한다.

하나의 좌석에만 집중적으로 구현이 가능한 기존의 서라운드 기능과 달리 모든 차량 탑승자들이 소리의 중심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경험을 제공해 준다.



[사진] 현대차, 신형 쏘나타


FM라디오, MP3 등 어떠한 음원도 입체적인 사운드로 변환해 출력해 줄 뿐만 아니라 오디오 설정을 통해 ‘센터포인트’ 기능을 끄거나 켤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또 보스의 ‘속도 연동 음향 보정(Dynamic Speed Compensation)’ 기술도 새롭게 탑재된다. 이 기술은 차량 속도와 음원 크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 음량과 음색을 자동으로 최적화시켜 주는 기술로, 운전자는 고속주행 시 주행소음 때문에 볼륨을 조정할 필요 없이 안정적인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한편, 추교웅 현대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상무는 “신형 쏘나타에 보스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이 탑재돼 고객들께 감성을 만족시키는 음향 시스템의 진보적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현대차는 고객 경험을 풍부하게 만들어 줄 다양한 협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출범..민간 주도 수소 충전소 시대 개막
  • 아디다스, 테렉스 프리 하이커 하이킹화 출시..특징은?
  • 수입차에 속수무책이었던 국산 고급차, 반격의 ‘서막’
  • [임기상의 영상 칼럼] 이젠 자동차도 MRI 장치로 정비하는 시대!
  • 맥라렌, 가장 빠른 ‘세나 GTR’ 양산형 모델 공개..825 마력 파워
  • 시한 넘긴 르노삼성 임단협..‘안갯속 정국’ 장기화 우려
  •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 NEO 출시 임박..가격은?
  • 포르쉐, 또 하나의 SUV 등장..600 마력 파워 ‘카이엔 쿠페’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