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답 없는 노조파업, 해법 못찾는 르노삼성..정치권도 ‘엇박자’

답 없는 노조파업, 해법 못찾는 르노삼성..정치권도 ‘엇박자’Renault Samsung
2019-03-12 12:06 등록   1,409 읽음
[사진] 르노삼성 SM6 프라임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르노삼성의 파업으로 부산 지역 경제사회가 우려를 표하고 있지만, 지역 정치권의 온도차는 극명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다.

12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지난 8일 진행된 20차 임금 협상이 최종 결렬된 이후, 추가적인 협상 일정과 접촉 계획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상공회의소는 두 차례에 걸친 임단협 타결 호소를 발표한 반면, 지역 정치권의 반응은 냉랭했다.

르노삼성은 160시간에 걸친 부분 파업으로 1780억원 규모의 손실을 입은 데다, 협력업체들의 줄도산이 우려되지만, 르노삼성 공장이 위치한 부산 강서구 지역 국회의원들은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부산시 측은 필요하다면 르노 본사 측과 직접 만나겠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 명확한 입장 없는 지역구 의원들

[사진] QM6 수출선적


르노삼성 공장이 위치한 부산 강서구를 지역기반으로 둔 김도읍(자유한국당. 재선) 의원과 전재수(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은 르노삼성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지 못했다.

김 의원 의원실 관계자는 데일리카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노조 측과 회사 측의 합의가 선결되어야 하는 탓에 나서기가 쉽지 않은 여건”이라며 “다수의 근로자들이 지역구에 거주하고 있는 만큼 지역 의견을 청취하며 조심스레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 차원의 특별위원회 구성 및 중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당 차원의) 특위 구성과 관련해서 들은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 측은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는 못했다. 의원실 관계자는 “르노삼성 문제는 지역 경제에 중요한 현안인 만큼 중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부산시 측에서 적극 중재 입장을 밝힌 만큼 다양한 방안을 놓고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사진] 르노삼성, 닛산 로그 북미수출 첫 선적식


■ 한국지엠 때 목소리 낸 與⋅野..르노삼성 논평은 단 1곳

지난 해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당시 각 정당은 한 목소리를 냈지만, 르노삼성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낸 곳은 바른미래당이 유일했다.

김익환 바른미래당 부대변인은 지난 11일 논평을 통해 “노조가 후속물량 배정 시점을 무기삼아 벼랑끝 투쟁을 벌이려 한다면 당장 중지해야 한다”며 “눈앞에 작은 생선에 연연하다가 어장을 잃는 우를 범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르노삼성은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이라는 노사관계의 모범을 가진 곳”이라며 “소중한 경험을 살려 지역경제 파탄을 우려하는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시킬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 파업으로 멈춰선 르노삼성 부산공장


■ 부산시, “르노 본사 직접 만나겠다.”

부산시 측은 르노삼성 사태 해결에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11일 가진 주간업무보고 회의를 통해 “르노삼성 임단협이 타결되지 못하면 GM사태가 부산에서 재현될 수 있다”며 “협상이 장기화할 시 르노 본사와 직접 접촉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측은 지난 10일 발표한 입장문에서도 “비공식적으로 진행해오던 노사와의 협의를 공식화 하겠다”며 “장기화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시 중앙정부와의 협의해 해결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르노삼성 문제를 국가 의제로 격상시켜 전면 해결을 위해 나서겠다는 게 부산시 측의 설명이다.

[사진] 르노삼성, 부산공장


한편, 르노삼성 관계자는 “현재까지 임단협 협상을 위한 추가적인 접촉은 없었다”며 “아직 구체적인 협상 및 중재안 제시 등의 일정 또한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르노삼성은 160시간에 걸친 부분 파업으로 1780억원 규모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애스턴 마틴, 전기차 ‘라피드 E’..차세대 본드카로 ‘낙점’
  • 중형 볼보트럭 FL, 월 99만원으로도 구매..84개월 할부 제공
  •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 포르쉐, 타이칸 티저 이미지 추가 공개..디자인 특징은?
  • 이달 21일 출시될 쏘나타, 4도어 쿠페로 변신..유럽에서의 반응은?
  • 코오롱 모빌리티, 청주점 오픈..수입차 정비서비스 네트워크 확대
  • [김필수 칼럼] 완성차의 편의장치 극대화..중소기업의 불편한 진실은?
  • 김민수 서울대 교수, “트럭·버스 등 상용차..수소차로 대체 시급”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