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시승기] ‘빠른 차’가 아닌 ‘재밌는 차’..현대차 벨로스터 N

[시승기] ‘빠른 차’가 아닌 ‘재밌는 차’..현대차 벨로스터 NHyundai
2019-03-13 08:55   읽음 3,764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내 차’에 대한 욕심이 유독 짙어지는 시기다. 친구들이 속속들이 자기 차를 갖기 시작하면서 부터다. 그리고 요사이 가장 마음을 흔들어놓는 차는 벨로스터다. 스타일도 독특하고, 운전도 재밌다.

도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차도 아닌 만큼, 소위 ‘관종’이라면 이만한 차도 없을 듯 하다. 현대차 중 가장 개성 있는 디자인과 재미를 가진 차라서 그렇다.

■ 괴랄했던 디자인에서 공격적인 디자인으로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1세대 벨로스터가 출시됐을 때의 충격을 기억한다. 당시 대학생이었던 기자는 현대차에서 이런 차가 나왔다는 것에 새삼 놀랄 수 밖에 없었다.

콘셉트카가 양산형 그대로 만들어 질 수 있다는 걸 그때서야 알았다. 비대칭형 2+1도어, 개성있는 전면부와 후면부 디자인, 위트있는 인테리어가 모두 그랬다.

다만, 2세대 들어 다소 차분해진 인상이다. 다소 괴랄한 모습이었던...그래서 ‘요괴차’라는 별명을 얻었던 1세대 벨로스터보다는 심플하다. 직선 기조의 헤드램프와 그릴의 형상은 지극히 평범한 모습이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다만 독특한 형상의 덕트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테일에서 차별점을 둔 모습이다. 헤드램프의 LED 형상은 조금 더 디테일 할 수도 있었을텐데, 조금은 아쉬운 부분인 게 사실.

측면부는 이 차가 영락없는 벨로스터라는 걸 잘 드러내는 디자인 포인트다. B 필러에서부터 완만히 꺾여 내려가는 루프 라인은 해치백이 아닌, 패스트백의 형상에 조금 더 가까운 모습이며, 이는 후면부의 독특한 디자인과 함께 개성있는 모습을 잘 나타낸다.

후면부는 볼 거리가 상당히 많은 편. 입체적인 형상의 테일램프 디테일이 그렇고, 범퍼 하단에 위치한 다소 공격적인 디퓨져는 물론, 리어 스포일러가 공격적인 인상을 더한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실내는 외관의 비대칭 콘셉트를 잘 따른 모습이다. 운전자 중심으로 설계된 운전석과 조수석 공간을 분리시키는 인테리어 트림 컬러, 운전자를 더욱 깊숙이 품어주는 낮은 힙 포지션의 버킷시트, 인체공학적 설계로 사용편의성을 강화한 센터페시아, 돌출형 내비게이션 등 운전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으로 구성됐다.

■ 웃음짓게 만드는 주행성능

벨로스터 N에 탑재된 고성능 2.0 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kgf.m를 발휘한다. 준중형 해치백에 속하는 차량이지만, 3000cc급 준대형 세단에나 걸맞을 파워를 갖춘 점이 특징. 여기에 6단 수동변속기가 결합됐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수동변속기의 조합을 경험해볼 기회가 많진 않지만, 그럼에도 벨로스터 N의 변속감은 뛰어난 수준이라는 생각이다. 즉각적인 반응과 빠른 응답성을 보이는 건 모든 수동변속기의 특성이지만, 레브매칭 기능이 적용된 탓에 최적의 회전대를 구현, 차를 보다 빠르게 몰아붙일 수 있다.

변속 충격을 최소화하고 다이내믹한 변속감을 구현하는 레브매칭 기능은 변속 시 RPM을 동기화해 빠른 변속을 지원하는 기능으로, N 모드를 선택할 시 자동으로 활성화된다. 때문에 직진 주행 시 속도를 줄여나가는 다운시프트 상황에서도 최적의 엔진 회전수를 유지, 언제든 다시 튀어나갈 준비를 마친다.

다만 높은 회전대에서 까지 레브매칭이 작동하진 않는다. 고회전대에서 강제로 변속을 진행할 경우 경고음이 작동, 레브매칭이 작동될 상황이 아님을 인지시킨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핸들링 성능은 만족스럽다. 정확히 말하면, 자연스레 나도 모르게 웃게된다. 시속 60~70km 상황에서 경험한 핸들링 성능은 나무랄 곳이 없었다.

과격한 움직임에 차체의 뒤편이 살짝 흐르는 듯한 움직임이 감지되지만, 되려 예리하게 코너를 파고들 수 있는 안정적인 자세를 유지하는 모습에 놀랄 정도. 연속된 코너링 상황에서도 운전자와 탑승자의 몸을 견고하게 지지해주는 버킷 타입의 시트도 만족스러웠다.

배기음은 운전의 재미를 한껏 끌어올린다. 벨로스터 N에 적용된 가변배기밸브시스템은 주행모드별로 배기음을 조절할 수 있는데, 일반 주행모드에서는 세단처럼 조용하게, N 모드에서는 소위 ‘팝콘을 튀기는’ 듯한 배기음을 지속적으로 토해낸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 ‘빠른 차’가 아닌 ‘재밌는 차’

국산차에서 이와 같은 핸들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차는 드물 것 같다. 실제로 벨로스터 N에 대한 평가는 국내 못지 않게 외신에서도 후한 모습이 잘 비춰진다.

부족함 없는 터보엔진의 출력, 그리고 일상과 잘 타협된 운전 재미는 현대차가 말하는 ‘일상에서 즐기는 스포츠카’라는 모토와도 잘 부합한다는 생각이다.

[사진] 현대차, 벨로스터 N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토요타, 과장광고 제재 질문에 “안전 차별 없다”..‘동문서답’
  • 토요타, 중형 SUV ‘RAV4’ 출시’..가격은 3540만~4580만원
  • 기아차 K5·렉서스 ES300h, 중고차 잔가율 ‘최고’..그 이유는?
  • 스코다, 전기차 ‘시티고-e’ 공개 계획..폭스바겐 ′업!′ 설계 공유
  • 현대차 쏘나타 왜건 출시설..난데없이 툭 튀어나온 이유는?
  • 혼다, 소형 SUV ‘HR-V’ 출시..판매 가격은 3190만원
  • 볼보, 쇼퍼드리븐 ‘S90 엑설런스’ 출시..가격은 9900만원
  •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트’ 공개..새롭게 적용된 신기술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