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폭스바겐 그룹, 인력 구조조정 돌입..글로벌 시장서 3만명 ‘감축’

폭스바겐 그룹, 인력 구조조정 돌입..글로벌 시장서 3만명 ‘감축’Volkswagen
2019-03-14 10:43   읽음 1,507
[사진] volkswagen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폭스바겐 그룹이 약 3만개의 일자리를 줄인다.

폭스바겐 그룹은 독일의 볼프스부르크(Wolfsburg)에서 미래를 위해 모델의 다양성과 재료 비용을 절감하고자 유럽에서는 최대 7000개의 일자리를 없앨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사진] 아테온 (Arteon)


폭스바겐은 승용차 부분에서만 향후 5년간 최소 5000개에서 7000개의 일자리를 추가로 감출한다. 현재 볼프스부르크에 있는 업무를 자동화 하면서 오는 2023년 연간 59억 유로의 수익을 개선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의 근로자들은 오는 2025년까지 고용이 보장된다.

폭스바겐 그룹의 허버트 디스(Herbert Diess) CEO는 “인력 감축으로 인한 비용 절감을 향후 전기 모델로의 전환으로 투자와 행정의 디지털, 새로운 IT시스템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폭스바겐은 원래 계획된 비용 대비 80억 유로를 증가시킨 상황이다.

[사진] 헤르베르트 디이스 폭스바겐그룹 회장(제공: 폭스바겐)


폭스바겐 그룹은 또 전세계적으로도 3만개의 일자리도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그 중 2만3000개의 일자리는 독일에서 감축될 것으로 예상되며, 대신 소프트웨어 같은 미래 분야에서 9000개의 일자리가 새로 창출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 같은 프로그램은 오는 2020년 부터 진행된다.


폭스바겐 그룹은 작년에 목표 수익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새로운 배기 가스 및 연비 테스트인 WLTP와 관련된 문제가 발목을 잡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결정은 디젤게이트 이후 주춤한 수익을 끌어 올리기 위해 이 같은 조치가 내려진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주요 내용은?
  • [구상 칼럼] 픽업 ‘콜로라도’·SUV ‘타호’ ‘트래버스’의 디자인 특징은?
  • [시승기] 하이브리드 SUV 강자로 떠오른..토요타 ‘라브(RAV)4’
  • 야마하뮤직, 인기 오디오 ‘TSX-B235’·‘MCR-B043’ 할인..‘주목’
  • 권상순 르노삼성 연구소장, “QM6에 새 디젤엔진 적용 계획”
  • [시승기] SUV 강세 속 돋보이는 세단..푸조 508 GT
  • 英 ‘2019 오토카어워드’ 수상한 최고 자동차들..한국차는?
  • 디터 제체 다임러 회장 은퇴..BMW 축하 메시지의 숨은 속 뜻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