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수입차 시장..하이브리드 뜨고 디젤차는 ‘시들’

URL 복사

수입차 시장..하이브리드 뜨고 디젤차는 ‘시들’KAIDA
2019-04-03 15:56 1,734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수입차 시장에서 한때 인기를 모았던 디젤차의 점유율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1분기에 등록된 5만2161대의 수입차 중 디젤차의 점유율은 29.3%에 불과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6.2% 감소한 수치다.

베스트셀러에 오른 차량의 구성도 작년 분기와는 다른 양상을 나타냈다. 지난 해 1분기 판매량이 가장 높았던 상위 5개 차종 중 가솔린과 디젤은 각각 2대, 하이브리드 1종의 분포를 보였지만, 올 1분기는 가솔린 3종 디젤 1종, 하이브리드 1종이 포진했다.


디젤차의 점유율 감소는 신규 인증 및 물량 등 공급이 원활치 못했던 게 주된 요인 중 하나로 꼽히지만, 이와 같은 감소세는 유독 두드러진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가솔린 차량의 점유율은 55.3%를 기록, 이전 분기 대비 12.6% 줄어든 것과는 대비된다.


더 뉴 C 220 d AMG 라인

반면, 하이브리드의 점유율은 15.1%를 나타내며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로도 31.8% 증가한 기록이다.


작년 1분기 불과 15대가 판매된 전기차 또한 10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이는 닛산 리프 등 주요 전기차 출시에 따른 결과로 해석된다.


한편, 지난 달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는 1만8078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 대비 13.8% 증가한 기록이며,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1.5% 감소한 수치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