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

현대차, 인건비 상승률 ‘주춤’..과연 꼭지점 도달했나

URL 복사

현대차, 인건비 상승률 ‘주춤’..과연 꼭지점 도달했나Hyundai
2019-04-08 14:57:59
현대차, 쏘나타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국내 제조업계에서 최고 수준의 인건비를 지급하던 현대차가 지난해 인건비 상승률이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가 공개한 사업보고서에서다.

8일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현대차의 지난해 인건비는 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대비 1.9% 늘어나는 데 그친 것이다.


이로써 현대자동차의 임직원이 받는 평균 연봉은 9230만원을 기록했다. 2017년과 비교하면 연 60만원 올라간 것으로, 월급으로 보면 5만원 상승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이는 2015년 기록했던 평균연봉(9600만원)과 비교하면 370만원 정도 하락한 금액이다. 2016년 현대차 근로자 평균연봉은 9400만원이었다.


현대차 인건비가 2017년과 비교해서 정체하고, 2015에 비해서 낮아지면서, 현대차의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도 3년만에 15% 아래로 떨어졌다.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선적 부두

2018년 현대차의 매출액 대비 임금 비중은 14.8%로 2017년보다 0.3%포인트 감소했다.


2017년 41조원대였던 현대차의 매출액은 지난해 3.7% 올라 43조원대를 기록했다. 매출은 올랐는데 임금이 사실상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매출액 대비 인건비도 하락한 것이다.

현대차는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1974년 이래 처음 손실을 기록하면서 인건비 상승률이 정체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 울산공장 0812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100
배너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