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독일, 무제한 고속도로 아우토반..사라질 위기?

독일, 무제한 고속도로 아우토반..사라질 위기?BMW
2019-04-12 11:49   읽음 1,571
[사진] 아우토반 속도제한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전 세계 유일한 무제한 고속도로 구간을 지닌 독일의 아우토반이 앞으로는 더 이상 이 같은 타이틀을 유지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독일 자동차 전문매체 아우토빌트는 지난 11일 발표된 공동 선언문에 따라 앞으로 아우토반에서 무제한 구간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보도했다.

[사진] BMW, 2019년형 7시리즈 (출처 BMW)


독일 환경단체(DUH)는 경찰 및 환경협회와의 연합을 이뤄 연방정부에 아우토반에서의 속도제한을 강력히 요구했다. 지난 11일 발표된 공동 선언문에 따르면 속도제한은 빠른 시일내 도입되어야 한다고 쓰여있다.

환경파괴와 기후보호를 목적으로 아우토반내 무제한 속도구역을 모두 제한할 것을 밝혔다. 이같은 제안은 독일을 포함한 아우토반을 이용하는 모든 운전자들의 안전한 교통질서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도 덧붙였다.

[사진] 메르세데스-AMG S65 파이널 에디션


DUH에 따르면 “아우토반 제한속도를 시속 120km, 국도 80km로 설정할 경우 연간 최대 500만톤에 이르는 이산화탄소를 절약할 수 있다”고 전했다.

노드라인-베스트팔렌(Nordrhein-Westfalen) 미하엘 메르텐스(Michael Mertens) 경찰청장 역시 “아우토반에서의 속도제한을 130km로 유지하면 교통사고 발생시 보다 더 많은 인명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사진] 더 뉴 아우디 A8


여기에 독일 운송협회(VCD) 케스틴 하르만(Kerstin Haarmann)회장은 “지금까지 모든 교통부 장관과 자동차 제조사간의 로비로 인해 아우토반에서의 속도제한은 이뤄지지 못했다”며 불평을 쏟아냈다.

하지만, 회원수 1500만명 이상을 보유한 독일 최대 자동차클럽인 ADAC는 최고속도 130km의 안건에 대해서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했다. “속도제한으로 인한 교통 안전과 기후 보호 등 환경에 대한 영향은 미미하며, 속도제한이 없는 경우 오히려 차량의 흐름이 정체될 가능성이 높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한편, 점차 늘어나는 이산화탄소량의 원인으로 늘어나는 자동차와 높아진 성능을 발휘하는 엔진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7년 독일의 자동차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량은 2010년 대비 6.4% 증가한 1억1500 만톤이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방정부의 방침은 여전히 전체 아우토반 구역에서의 속도제한은 부정적인 입장이다. 이미 올해 초 정부위원회 심의에 오른 속도제한 안건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거부한 상태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연방정부와 환경단체간의 지속된 협상이 필요해 보인다는 분석이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현대모비스, 크렐과 전략적 협업..설계·튜닝 참여
  • 이지홍 혼다코리아 신임 대표..“올해 1만1천대 판매 자신”
  • 르노삼성, 가격 경쟁력 높인 QM6..싼타페·쏘렌토에 ‘맞짱’
  •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실시..그랜저에 도전장
  • 국내엔 없는 ‘팰리세이드 리미티드’..팰리세이드 인스퍼레이션(?)
  • 폭스바겐,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실용성을 더한...파사트 올트랙
  • [시승기] 캐딜락의 듬직한 가장(家長) ..리본 CT6 3.6 플래티넘
  • LG는 볼보 인수한 지리차와 손잡고 SK는 M&A...전기차 ′세력 싸움′ 격화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6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