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CE0, 노조 파업 속 한국시장 투자 계획..배경은?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CE0, 노조 파업 속 한국시장 투자 계획..배경은?Renault Samsung
2019-04-18 08:20   읽음 1,345
[사진] 르노삼성 SM6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노조의 부분파업이 6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 대표가 한국시장에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도미닉 시뇨라 사장이 최근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만남을 갖고 르노삼성차의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경영 활동을 약속하고 조속한 임단협 타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고 18일 전해졌다.

시뇨라 사장은 오거돈 부산시장과의 만남에서 “르노삼성은 한국시장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변함없이 한국 시장에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뇨라 사장은 특히 르노삼성은 르노 그룹 차원에서도 D세그먼트 차량의 연구개발과 판매에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유일한 국내 생산 기지로서 부산공장은 르노삼성이 한국시장에서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한 핵심 자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 함께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한국시장을 위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크로스오버 SUV XM3 인스파이어는 세단의 편안함과 정숙성과 SUV의 높은 포지션, 넓은 시야 등의 장점을 함께 담아 한국 소비자들을 충족시키기 위해 개발된 모델”이라고 강조했다. XM3 인스파이어는 내년 초 출시될 계획이다.

[사진] QM6 씨티 드라이브 & 씨네마 행사


시뇨라 사장은 또 “르노삼성의 주요 모델인 SM6와 QM6 신차 개발을 비롯해, 도넛탱크 등 LPG 관련 선도 기술 개발 역시 한국시장을 위한 주요한 기술 투자 사례”라고 덧붙였다.

SM7과 SM6의 LPG 모델, 올 여름 국내 최초 5인승 SUV LPG 모델로 출시 예정인 QM6 LPG에 적용된 르노삼성의 도넛탱크는 기존 LPG 차량의 약점이던 트렁크 공간을 확보하면서 후방충돌안전성과 주행안정성을 높인 기술로, LPG 차량의 일반인 판매 허용 이후 한 번 더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또 국내 소비자들에게 차량 구매 시 다양한 선택권을 줄 수 있도록 클리오, 마스터, 트위지와 같은 기존 국내 시장에 없던 새로운 형태의 차량들을 소개하는 것 역시 르노삼성이 지속적으로 해 나갈 역할이라고 말했다.

국내 중형 상용 밴 시장에 새로운 지평을 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마스터에 대해서는 그 동안의 물량 부족 해소와 함께, 버스 버전도 준비 중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특히 올 9월부터 부산에서 생산이 예정돼 있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통해 신규 고용 창출, 수출 증대 등의 지역 경제성장 촉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 르노삼성, 부산공장


그는 다만 르노삼성의 내수와 수출이 현재 처해 있는 상황은 서로 다르다는 점도 강조했다. 부산공장은 생산 물량 중 65%를 수출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지금과 같은 2교대 고용 유지를 위해서라도 조속한 임단협 타결을 통해 XM3 유럽 판매 차종 등 후속 수출 물량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또 노조 집행부의 인사경영권 합의 전환 요구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했다.

그는 부산공장의 파업 장기화로 출고 차량의 품질에 일부 소비자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이번 달 SM6와 QM6를 구입한 모든 고객들에게 7년/14만km 보증연장 무상제공을 결정했다”며 “이는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없었다면 내놓을 수 없던 것으로 르노삼성차 임직원들은 어떠한 상황에서도 품질과는 타협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노조의 부산공장의 부분파업으로 인해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 협력업체들의 상황을 설명하고 향후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산시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함을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전달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가 앞으로도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얘기한 것에 환영을 표한다”고 말하고, “르노삼성 노사 모두가 최선을 다해 하루 빨리 협상을 마무리하고 부산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해 주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르망24시 우승 50주년 기념한 튜닝 한정판 ‘머스탱’..가격은 1억7천만
  • 기아차, 대형 SUV ‘모하비’ 내달 출시..웅장한 디자인 ‘눈길’
  • 인터넷가입 SK KT LG, IPTV(티비) 결합 신청에 혜택..최대 46만원 사은품 지원
  • 화물차 무시동에어컨 1천대·무시동히터 5백대 지원..미세먼지 감축
  • BMW, 무선충전 시스템 개발..전기차 충전 문제 해소할까(?)
  • 아우디, 600마력급 RS Q8 출시 계획..X5 M· AMG GLE63과 경쟁
  •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가격은 2342만원~2965만원
  • 캐딜락 최다 판매·링컨 생산지 변경..중국으로 기우는 미국 고급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77 배너
75 배너
2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