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매출 1조1천억 증발한 르노삼성..인건비 지출 증가에 ‘한숨’

매출 1조1천억 증발한 르노삼성..인건비 지출 증가에 ‘한숨’Renault Samsung
2019-04-24 08:45   읽음 2,906
[사진] 르노삼성, SM6 LPe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르노삼성의 지난 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급여 및 복리후생비 지출은 되려 늘었다.

지난 3월 르노삼성자동차 이사회에 제출된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르노삼성의 지난 해 매출액은 5조5989억원을 기록, 6조7000억원대의 매출액을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1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영업이익은 3541억원을 기록, 11.8%가 감소했으며, 당기 순이익은 2218억원으로, 같은 기간 27.2%가 줄었다.

[사진] 파업으로 멈춰선 르노삼성 부산공장


르노삼성의 수익이 30% 가까이 감소한 건 완성차 매출액 감소가 주효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해 르노삼성의 완성차 매출액은 4조5245억원으로, 5조6000억원대의 완성차 매출을 기록한 2017년 대비 19.6%가 감소했다.

매출원가는 19.1%가 감소한 반면, 임직원 급여와 복리후생비 등 인건비에 해당하는 명목의 지출은 늘었다. 지난 해 르노삼성의 급여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복리후생비는 19.3%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연구 목적의 지출은 29.7% 증가했다.

이런 가운데 르노삼성의 누적 판매량은 내수 9만369대, 수출 13만7208대 등 22만7577대를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0.1%, 수출은 22.2% 감소해 총 17.8%의 감소세를 나타낸 것.


[사진] QM6 수출선적


국내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회사의 실적이 큰 폭으로 감소했음에도 부분파업으로 잡음이 이어지는 것에 대내외적 시선이 좋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위기 의식을 갖고 노사간의 적극적인 타협이 필요한 시점이어서 더 안타깝다”고 평가했다.

한편,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지난 22일 부산상공회의소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를 통해 내수 판매 회복과 부산공장 정상화를 구분하는 투 트랙 경영 활동과 신차 물량 배정을 위한 본사 경영진 설득 과정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지프 ‘레니게이드’, 환경부 인증 취소..배출가스 기준치 8배 ‘초과’
  • 김현미 국토부 장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요금 인상 불가피”
  • BMW, 포뮬라 E ′오픈탑 i8 세이프티카′ 공개..카리스마 ′작렬′
  • 링컨, MKC를 대체하는 콤팩트 SUV ‘콜세어’..공개된 가격은?
  • 서울시, 카셰어링 ‘준 대중교통화’ 추진..2022년까지 1만대 공급
  • 수입차, 확대되고 있는 인증 중고차 시장..과연 그 배경은?
  • 현대기아차, ‘리막’에 전략 투자 결정..고성능 전기차 개발 박차
  • 토요타, 과장광고 제재 질문에 “안전 차별 없다”..‘동문서답’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