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카.창.간.10.주.년
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힘 빠지는’ 유럽산 수입차..디젤차 판매 감소에 점유율 추락

‘힘 빠지는’ 유럽산 수입차..디젤차 판매 감소에 점유율 추락KAIDA
2019-05-09 15:23   읽음 2,872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수입차 시장에서 디젤의 힘이 점차 빠지는 모양새다. 인증 지연과 물량 감소는 물론, 부정적 인식이 주요한 역할을 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9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지난 달 수입 디젤차 판매량은 5018대를 기록해 27.5%의 점유율을 나타냈다. 전월 판매량은 5321대, 29.4%의 점유율을 보였는데, 이는 2.1%포인트 감소한 수치인데다, 작년 같은 기간과 대비해선 61.3% 떨어진 기록이다.

올해 들어 수입 디젤차의 누적 등록대수는 2만322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50.9% 감소한 반면,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판매는 같은 기간 각각 25.3%, 400%씩 성장했다.

[사진] BMW, 뉴 520d 럭셔리 스페셜 에디션


디젤을 주력으로 삼고 있는 유럽차들의 점유율도 잇따라 곤두박질쳤다. 지난 달 수입차 판매량 중 유럽차가 차지한 비중은 70.3% 수준으로, 1만2812대 수준에 이르렀지만, 전년 대비 37.7% 감소한 기록을 나타냈다.

누계 판매량에서도 유럽차의 추락은 두드러졌다. 유럽차의 올해 누계 판매는 4만8643대를 기록, 7만2926대가 판매된 2018년 같은 기간 대비 33.3% 감소했다. 이는 가솔린을 주력으로 삼고 있는 미국차가 같은 기간 7.2%, 하이브리드를 주력으로 한 일본차가 6.3% 성장한 것과는 대조된다.

유럽차의 이 같은 판매 감소세는 새로운 배출가스 인증 과정이 정체되고 있다는 점 또한 한 몫을 했다. 현재 전 차종이 새로운 배출가스 규제를 승인받은 메이커는 푸조, 시트로엥, DS가 유일하다.


[사진]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디젤차의 점유율 감소는 소비자들의 부정적 인식은 물론,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격차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 추세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날 기준 휘발유의 전국 평균 가격은 1516원, 경유는 1385원으로, 불과 131원 가량의 격차를 나타내고 있다.

한편, 지난 달 수입차 등록 대수는 총 1만8219대를 기록했다. 이는 3월의 1만8078대 보다는 0.8% 증가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세를 기록한 결과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폭스바겐, ID.3 사전예약 첫 날 ′1만대′ 이상 주문..인기 ‘돌풍’
  • 푸조, 英서 소비자 신뢰도 1위 영예..그럼 현대차는?
  • 기아차 K7 vs. 테슬라 모델3..美 딜러가 평가한 결과는?
  • 시트로엥, 4도어 쿠페 출시 계획..미래차 디자인 감각
  • 르노삼성, SM3·SM5·SM7·QM5 에어컨필터 무상 제공..AS 강화
  • 코오롱오토케어서비스, KB손해사정과 MOU 체결..사고차 서비스 개선
  • 수도권 외곽에서 포착된 정체불명의 SUV..쉐보레 트랙스 후속(?)
  • 포르쉐, 718버전 자연흡기 끝판왕..카이맨 GT4 7월 ‘공개’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