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기사공유

기아차,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 구축..‘EV 워크베이’ 확대 계획

기아차,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 구축..‘EV 워크베이’ 확대 계획Kia
2019-05-20 10:14   읽음 945
[사진] 기아차, 신형 쏘울 EV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가 국내 최초로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을 구축해전기차 정비 서비스를 강화한다.

기아자동차는 니로 EV, 쏘울 부스터 EV 등 전기차 출시에 발맞춰 전기차 고객의 차량 점검 용이성을 높이고 작업 편의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비스 협력사 오토큐에 전기차 정비 작업장 ‘EV 워크베이(EV Workbay)’를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EV 워크베이’는 현재 남광주서비스(광주), 천안아산서비스(아산), 비전점(평택), 서김해서비스(김해), 원스탑종합자동차(부산), 마포국도서비스(서울)까지 전국 6개소 오토큐에 설치돼있다.

[사진] 기아차,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


기아차는 올해 말까지 ‘EV 워크베이’를 대광공업사(충주), 현대공업사(청주), 증평점(증평), 신암점(대구), 동홍점(제주)에 추가로 구축하고, 신규 인가 오토큐 사업장부터는 필수적으로 설치해 전기차 소유 고객들에게 더욱 전문적이고 신속한 차량 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맞춤형 다용도 작업대, SST(특수공구), PPE(개인보호장구), 절연 바닥재 등으로 ‘EV 워크베이’를 구성해 엔지니어들이 더욱 효율적으로 차량을 정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이 활발한 데 비해 전기차 전용 정비 인프라는 부족해 고객들이 겪을 불편에 공감했다”며 “앞으로 전기차 정비 인프라를 더욱 확대해 고객들이 전문적인 차량 점검 서비스를 손쉽게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사진] 기아차, 전기차 전용 정비 작업장


한편 기아차는 올해 상반기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21기를 오토큐에 추가 설치하는 등 전기차 운영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도 힘쓰고 있다.

또한 ‘전기차 안심 출동 서비스’를 실시해 전기차 운행 중 배터리 방전으로 주행이 어려운 고객들에게 연 4회, 편도 80km 한도 내에서 원하는 장소까지 무상 견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캐딜락, 콤팩트 세단 CT4 공개..3시리즈·C클래스와 시장 경쟁
  • 유럽서 품질 긍정적 평가..푸조가 신뢰도를 높인 비결은?
  • 쌍용차, 유럽 충돌테스트서 별 다섯 획득..안전성 입증
  • 고급차에 적용할..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통합제어 기술의 특징은?
  • 폭스바겐, 전기차 시대 진입 선언..ID.3 등 신차 3종 포진
  • 아우디, 600마력 RS7 공개..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 현대기아차, 아이오니티에 투자..유럽 전기충전소 네트워크 구축
  • 유럽시장 진출 준비로 분주한..‘어벤져스’ 꾸린 제네시스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