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기사
목록

기사공유

스위스 경찰청,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경찰차로 선정..그 배경은?

스위스 경찰청,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경찰차로 선정..그 배경은?Hyundai
2019-06-03 15:36   읽음 16,257
[사진] 코나 일렉트릭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스위스 경찰청은 현대차의 전기 SUV 코나 EV를 새로운 경찰차로 선정하고 13대의 차량을 주문해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4일 스위스 경찰에게 인도된 코나 EV는 스위스 생갈라(St. Gallen)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순찰 업무를 실시할 예정이다.

[사진] 코나 EV 스위스 전기 경찰차 선정 (출처 현대차)


총 13대의 차량 중 5대의 차량에 대해서는 흰색과 오렌색이 결합된 스위스 경찰차의 도색과 경찰 라디오, 사이렌 등의 변경이 이루어졌으며, 나머지 8대의 차량은 순찰 임무가 아닌 별도의 역할을 위해 변경이 이루어지지 않은채 인도됐다.

현대차에 따르면 코나EV는 스위스 경찰이 요구한 전기 경찰차의 요건에 가장 부합해 선정됐다고 전했다. 스위스 경찰은 5만 스위스 프랑(한화 5920만원)미만의 차량 가격과 한번 충전시 400km 이상, 최고출력은 134마력 이상을 전기 경찰차의 조건으로 발표한 바 있다.

[사진] 코나 EV 스위스 전기 경찰차 선정 (출처 현대차)


코나 EV는 현지에서 기본 가격기준 4만 6990프랑(한화 5564만원)의 가격과 WLTP 기준 449km의 주행거리를 갖고 있어 스위스 경찰이 내건 조건에 부합해 선정됐다.


경쟁모델로는 테슬라의 모델3도 언급됐지만, 기본 가격이 4만 7200프랑(한화 5590만원)으로 코나 EV보다 소폭 높았으며, 코나의 주행거리인 449km보다 낮은 415km의 주행거리로 선정되지 못했다. 주행거리가 더 늘어난 듀얼모터 버전의 모델 3도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현지기준 5만 6900프랑(한화 6738만원)으로 가격 부분에서 스위스 경찰이 제시한 조건에 부합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코나 EV 스위스 전기 경찰차 선정 (출처 현대차)


한편, 스위스 경찰은 점차 확대되는 친환경 정책으로 인해 전기 경찰차의 범위를 확대시켜갈 계획이다.

[사진] 코나 EV 스위스 전기 경찰차 선정 (출처 현대차)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벤츠, 실용적인 7인승 SUV ‘GLB’ 공개..차별점은?
  • [김필수 칼럼] 중고차의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는 당연한 의무
  • EU, 전기차 음향장치 의무화..7월부터 시행 계획
  • 르노삼성, QM6 LPe 출시..가격은 2376만원
  • 한국타이어 장착 차량, 슈퍼레이스서 포디움 ‘싹쓸이’..아트라스비엑스 1위
  • K9·스팅어·카니발 마음대로 골라 타는..구독형 렌터카 ‘기아 플렉스’ 론칭
  • 르노삼성, 임금협상 1년만 마무리..‘무노동·무임금 원칙 ’ 합의
  • [임기상 영상 칼럼] 브레이크 오일 교환의 중요성..내차 관리 정답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