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 전기차 신형 포터 출시 계획..디젤차는 요소수 적용

현대차, 전기차 신형 포터 출시 계획..디젤차는 요소수 적용Hyundai
2019-06-17 14:46   읽음 6,096
[사진] 현대차 포터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현대차가 하반기 중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1톤 상용차 ‘포터’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다. 상품성 강화 모델을 선보이는 건 3년여 만이다.

17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신형 포터에는 새로운 배출가스 처리 방식을 적용한 신규 파워트레인과 전기차 라인업이 추가될 예정이다. 첨단 안전사양을 추가 적용하고, 외관 디자인도 소폭 변화될 전망이다.

신형 포터의 외관 디자인은 최근 현대차의 보도 이미지를 통해 공개된 바 있다. 그 형태는 기존 디자인의 틀을 크게 벗어나지 않지만, 일부 디테일과 헤드램프 형상을 변경한 것이 특징이며 방향지시등이 내장된 사이드미러가 추가된 점도 차이다.

[사진] 현대기아차, 상용 전기차 성능 제어 기술


상용차에 대한 안전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차선이탈 경고 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등 첨단 안전사양도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이전에도 강화된 법규에 따라 차체 자세 제어장치, 타이어 공기압 감지 시스템(TPMS) 등을 기본 적용한 연식변경 모델을 선보이기도 했다.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 충족을 위한 새로운 배기가스 처리 시스템도 적용된다. 현대차는 신형 포터에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인데, 이는 별도의 요소수 분사를 통해 질소산화물을 저감시키는 원리로 매연을 감소시킨다.

포터는 연 평균 10만대 가량의 판매량을 기록하는 베스트셀링 모델인 만큼, 유록스 등의 요소수와 같은 관련 제품군 시장도 활기를 띌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1톤트럭 시장이 워낙 큰 탓에 포터에 SCR 방식이 적용된다는 소식은 업계의 중요한 이야깃거리로 회자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 현대기아차, 상용 전기차 성능 제어 기술


전기차도 연말 경 추가된다. 현대차는 최근 우체국과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제주 지역에 ‘포터 EV’를 시범 투입한 뒤, 연말 경 본격적인 시판에 돌입할 계획이다.

포터 EV는 전기차에 특화된 사양들이 집약된다. 현대차는 이미 포터 EV에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ADAS)과 전동식 파킹 브레이크(EPB) 등을 기본 적용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이를 주행 상황에 맞도록 최적화 하는 한편, 주행가능 거리를 안내하는 기술도 세계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신형 포터의 가격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새로운 사양을 적용하고 전기차 라인업이 적용되는 등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된 만큼, 큰 폭의 가격 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랭글러의 변신(?)..1000마력의 레즈바니 탱크 ‘2020’
  • 기아차, 대형 SUV ‘모하비’ 내달 출시..웅장한 디자인 ‘눈길’
  • 화승알앤에이, 베트남 ‘빈패스트’에 부품 공급..이머징 마켓 진출 ‘청신호’
  • 기아차, 그랜저 누른 신형 K7 인기에 오히려 ‘고심’..왜?
  • 마세라티,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 ‘마세라티X불가리 모바일 쇼룸’ 오픈
  • 포드, 신형 F-150 개발 계획..픽업트럭도 이젠 전기차!
  • 재규어, SUV 전국 시승행사 개최..보증 연장 프로모션도 전개
  • 기아차, 셀토스 인기 속 신형 스포티지 출시..‘시장간섭’ 극복할까?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88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