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기아차 노조, 텔루라이드 국내 생산 요구..사측은 ‘난색’

기아차 노조, 텔루라이드 국내 생산 요구..사측은 ‘난색’Kia
2019-06-21 13:39 11,301
[사진] 기아차, 텔루라이드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기아차 노조가 ‘텔루라이드 국내 생산’ 카드를 꺼내들었다. 사측은 사실상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다.

지난 달 31일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지부가 내놓은 정기대의원회의 결정사항에 따르면, 기아차 노조는 조지아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텔루라이드 생산 중단 및 화성공장 배치 요구를 고용안정위원회 논의사항으로 확정지었다.

사측은 무리한 요구라는 입장이다. 기아차의 한 관계자는 “화성공장은 현재의 가동률만 보더라도 포화상태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요구(텔루라이드 화성 생산)대로라면, 특정 차량을 라인에서 빼야하는데 과연 가능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사진] 기아차, 텔루라이드

텔루라이드와 팰리세이드 생산 문제는 전혀 다른 문제라는 점도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팰리세이드가 생산되는 울산공장과 노조가 배치를 요구하고 있는 화성공장의 생산 규모는 비교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이유다.


지난 해 기준 울산공장의 연간 생산규모는 154만대에 달하지만, 화성공장의 생산 규모는 56만대에 그친다. 이는 약 3배에 달하는 격차로, 두 공장은 현대기아차의 국내 생산시설로선 최대 규모에 속한다.

국내 생산 및 판매가 병행될 경우, 출시를 앞둔 모하비와의 간섭 현상도 우려된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텔루라이드의 디젤 라인업이 편성되지 않은 것도 걸림돌이다. 기아차의 입장에선 생산과 국내 판매를 위해 추가적인 연구개발과 공장 개편 등 중복 투자 요소가 뒤따르는 상황이다.


[사진] 기아차, 텔루라이드

국내 자동차 업계의 한 관계자는 “노조의 입장에선 텔루라이드가 북미 시장에서 흥행하고 있는 만큼 일감 확보 차원의 요구를 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국내 출시까지로 여론이 확산될 것”이라며 “모하비의 단종이 논의되기 전 까지는 텔루라이드의 국내 도입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텔루라이드는 미국 시장에서 월 평균 6000대 수준의 판매고를 올리며 순항하고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8
배너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