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신뢰 강조..한국시장 철수 계획 없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 “신뢰 강조..한국시장 철수 계획 없다!”Chevrolet
2019-06-25 16:18 2,112
[사진]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인천=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우리는 한국 정부와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한국시장에서의 철수 계획은 없습니다.”

한국GM의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은 25일 인천 부평에 위치한 GM 디자인 센터에서 열린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GM의 글로벌 시장 정책에서 한국시장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 셈이다.

[사진]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

그는 “지난 18개월간 우리에게는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며 창원공장에 착공한 도장공장 등을 예로 들며 철수설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심을 불식시키기 위해 이같이 말했다.

카젬 사장은 또 “새로운 도색공장이 착공된 창원공장은 최소 30년에서 35년의 수명을 갖게 된다. 이곳에서 신규 CUV 차량 생산이 이뤄질 예정이며, 부평공장에서 생산되는 트랙스 역시 연장 생산을 하기 위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하면서 “장기적인 계획이 없다면 이런 투자를 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사진] 한국지엠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

GM 관계자들은 이날 한결같이 산업은행과 정부의 지원이 이루어진 당시 약속을 모두 이행할 것이라고도 강조한 것도 눈길을 모았다.

카젬 사장을 비롯해 이날 행사에 참가한 GM 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로베르토 렘팰(Roberto Rempel)사장, GM 수석 부사장 겸 GM 해외사업부문 줄리안 블리셋(Julian Blissett) 등 주요 임원들도 참가해 한결같이 한국시장에 대한 신뢰와 의지를 강조한 모습이었다.


[사진] GM 수석 부사장 겸 GM 해외사업부문 줄리안 블리셋 사장

블리셋 사장은 “한국지엠의 연구시설은 차량 개발을 위해 GM 내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센터를 갖추고 있으며, 한국지엠 역시 내수와 수출 시장을 위해 글로벌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며 “한국 사업장은 견실한 브랜드와 제품 라인업을 가지고 있으며, 임직원들의 역량 또한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해 GM은 한국 사업장에 차세대 SUV와 CUV 두개의 중요한 글로벌 차량 프로그램을 배정하는 등 차세대 글로벌 제품의 엔지니어링과 생산을 진행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대규모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며 “GM TCK와 GM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설립했으며, 이제는 이러한 투자들에 대한 성과를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사진] 2019 쉐보레 디자인 프로그램

그는 이와 함께 “GM은 이를 위해 이해 관계자들의 지원과 희생이 있었으며, 한국에서의 비즈니스를 잘 운영한다면 투자에 대한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믿는다”며 “산업은행과 한국 정부, 국내 협력사, 대리점, 노동조합, 그리고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감사드리며, 이들의 지원을 바탕으로 강하고 수익성을 갖춘 한국 사업장의 미래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행사가 열린 GM의 한국 디자인센터는 전 세계 6개의 GM 글로벌 디자인 스튜디오 중 북미 스튜디오 다음으로 가장 규모가 큰 디자인 스튜디오이며, 150여 명의 디자이너 및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GM 글로벌 제품 디자인의 핵심 거점으로 평가받고 있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90
배너77
배너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