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기사공유

기아차 니로 vs. 토요타 프리우스..과연 중고차 잔존가치는?

기아차 니로 vs. 토요타 프리우스..과연 중고차 잔존가치는?Kia
2019-06-28 10:00   읽음 1,491
[사진] 니로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친환경차 판매가 급격한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중고차 시장에서도 하이브리드차가 인기를 모으고 있어 주목된다.

28일 SK엔카닷컴이 발표한 하이브리드차 잔존가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산차에서는 기아자동차 니로, 수입차에서는 토요타 프리우스가 가장 높은 잔존가치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동일 모델의 경우, 하이브리드 모델이 가솔린 대비 잔존가치가 높다는 결과도 나왔다.

조사 대상은 현대차 아이오닉, 쏘나타 하이브리드, 그랜저 하이브리드, 기아차 니로, K5 하이브리드, K7 하이브리드, 토요타 프리우스, 캠리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의 2016년식 모델로, 해당 차량들은 이 기간 신차 시장에서 평균 2000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사진] 4세대 프리우스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니로의 잔존가치는 71.9%를 기록했으며, 프리우스는 68.1%를 나타냈다. 아이오닉의 잔존가치는 64.1%를 기록, 니로 대비 낮게 평가됐다.

하이브리드 중형세단에서는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가 66.6%를 기록, 가장 높았으며, K5 하이브리드가 65.7%,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62.3%로 뒤를 이었다.

세 모델은 동명의 가솔린 모델 대비 잔존가치도 높았다. 캠리 가솔린의 잔존가치는 59.7%, K5 가솔린은 64.1%, 쏘나타 가솔린은 61.7%로 집계됐다.

[사진]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 준대형 세단에서는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65.0%로 가장 높은 가치를 나타냈으며, 렉서스 ES300h가 63.6%, 기아차 K7 하이브리드가 62.2% 수준을 보였으며, 브랜드별 평균 잔존가치는 기아차가 66.6%로 가장 높았고, 토요타/렉서스가 66.1%, 현대차가 63.8% 순이었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 시 프로모션, 정부 보조금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최근 중고차시장에서 친환경차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가솔린 모델보다 높은 수준이며 젊은 층에 인기가 높은 준중형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특히 높다”고 말했다.

한편,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하이브리드 차량 등록대수는 1만2000여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40% 증가하는 등 하이브리드 차량의 매물도 큰 폭으로 늘었다.


[사진] 토요타 캠리


kimjiwon@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아우디, 600마력 RS7 공개..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 현대차, 작지만 매운맛 ‘i10 N라인’ 공개..특징은?
  • [시승기] 만족감 더해준 오프로더..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 월드 편입..그 배경은?
  • 현대모비스, 자동차 용품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창의성 강조
  • 르노, 1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한국시장 투입하나?
  • 12년만에 파업 돌입한 GM..한국GM에 미치는 영향은?
  • 현대차, 한국폴리텍대학에 차량 교보재 기증..정비교육 지원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77 배너
75 배너
2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