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다임러 주주, 디터 제체 전 회장 복귀 계획에 ‘반발’..왜?

다임러 주주, 디터 제체 전 회장 복귀 계획에 ‘반발’..왜?Mercedes-Benz
2019-07-15 17:03   읽음 901
[사진] 디터 제체 전 CEO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지난 5월을 끝으로 퇴임한 디터 제체 회장이 2년간의 휴식 후 이사회 의장의 직무를 이어가기 위한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15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인 한스블래터에 따르면 다임러의 주요 투자자들은 지난 5월을 끝으로 물러난 디터 제체(Dieter Zetsche) 전 CEO가 오는 2021년 다임러 이사회 의장의 직무를 이어간다는 계획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06년 다임러의 CEO이자 메르세데스-벤츠의 CEO로 업무를 시작한 제체 전 CEO는 약 15년여의 시간동안 성공적으로 그룹을 이끌어온 것으로 평가받았다.

이에 지난 5월을 끝으로 성공적인 퇴임식을 거쳐 현재는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벤츠 자동차 개발 및 그룹 연구 총괄담당자가 바통을 이어받아 CEO 자리에 올라선 상태다.

[사진] 올라 켈레니우스 다임러 AG 회장 내정자


제체 회장은 약 2년간의 휴식 기간을 거쳐 오는 2021년 다임러의 경영권 전반을 아우르는 이사회 의장으로 직무를 이어나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다임러의 투자자들이 제체 전 CEO의 이사회 입성을 거부하는 성명을 발표하면서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한스블래터에 따르면, 주요 투자자들은 현재 다임러의 손실액에 대해 제체 전 CEO의 책임이라며 이사회 의장직을 포기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마이클 무더스(Michael Muders) 유니언 투자(Union Investment) 펀드 매니저는 “디터 제체 전 CEO의 복귀는 완전히 배제해야한다”며 “절대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다”고 강력히 주장을 펼치고 있다.

마크 튠글러(Marc Tüngler) 독일 증권협회(DSW)의 CEO 역시 “지난 3주간의 상황을 볼때 제체 전 CEO가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하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라며 주주들을 설득하고 있다.

[사진] 디터 제체 다임러그룹 회장


이같은 상황이 벌어진 가장 큰 이유는 지난 금요일 발표한 예비 사업결과 2/4분기 손실액이 약 16억 유로(한화 약2조 1273억원)로 기록됐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 5월까지 CEO 직책을 수행하던 제체 CEO의 책임이라는게 주주들과 투자자들의 의견이다.

한편, 지난 5월을 끝으로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었다는 평가를 받은 제체 전 CEO는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과연 오는 2021년 제체 전 CEO의 계획대로 무사히 다임러 이사회 의장직을 수행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사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랜드로버, 신형 디펜더 데뷔..첨단 신기술 집약
  • 예병태 쌍용차 대표, 생산현장 방문..“10년 연속 무분규 타결 감사”
  • [구상 칼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페라리 SF90의 디자인 차별점은?
  • 전기차로 다시 탄생하는 딱정벌레 폭스바겐 ‘비틀’..특징은?
  • 알피나, 프랑크푸르트서 B3 투어링 공개..455마력 파워
  • 추석 연휴, 12일 오전·13일 오후 혼잡..서울-부산 8시간 30분 예상
  • 폭스바겐, 550km 주행거리 확보한 순수 전기차 ID.3 공개..‘눈길’
  • 기아차, 인피니티 디자인 총괄 ‘카림 하비브’영입..향후 전망은?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5 배너
76 배너
2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