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벤틀리, “SUV 추가 계획 없다”..벤테이가 ‘올인’

벤틀리, “SUV 추가 계획 없다”..벤테이가 ‘올인’Bentley
2019-07-29 14:03   읽음 3,182
[사진] 벤테이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처 벤틀리)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벤틀리가 이른바 ‘베이비 벤테이가’는 없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28일(현지 시간) 아드리안 홀마크(Adrian Hallmark) 벤틀리 CEO는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세일즈와의 인터뷰를 통해 SUV 라인업 확장 계획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밝히고, 라인업 확장이 아닌, 벤테이가 기반의 점진적인 파생 모델 출시 계획을 언급했다.

그는 “단도직입적으로 말하자면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라며 “벤테이가의 잠재력을 아직 다 보여주지 않은 만큼 점차적으로 관련된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벤테이가 기반의 파생 차종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벤틀리는 이미 벤테이가를 기반으로 한 순수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벤틀리는 오는 2025년 이전 벤테이가 전기차를 시장에 출시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진] 벤테이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처 벤틀리)


벤테이가는 벤틀리 역사상 첫 SUV 모델로, 출시 이래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 특히, 벤테이가는 지난 해 벤틀리 글로벌 판매량의 절반을 점유하는 등 벤틀리의 실적 전반을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홀마크 CEO는 벤테이가에 대해 “지난 해에만 1만대가 판매되는 등 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벤틀리로 자리매김했다”며 “운이 좋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지난 상반기 실적은 (벤테이가 덕에)흑자로 전환됐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os) 롤스로이스 CEO 또한 최근 국내 언론들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컬리넌 이외의 SUV 출시 계획은 검토할 여지나 생각도 전혀 없다”라고 잘라 말한 바 있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현대기아차, 쎄타2 GDi 엔진 평생 보증..그 배경은?
  • 벤틀리, 플라잉스퍼 양산 돌입..고객 인도 시점은?
  • BMW, 전기차 iX5 2021년 출시 계획..주행거리는 580km
  •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 스카니아, 카고트럭 동력전달계통 보증 5년으로 연장..업계 최초
  • 현대차, 2020 투싼 출시..가격은 2255만~3097만원
  • [구상 칼럼] 현대차 고유 모델의 오마주..‘45’ 콘셉트의 디자인 살펴보니...
  • 2030년엔 신차의 33%는 전기차·수소차..친환경차로 승부수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