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벤츠, 1조원대 과징금 처분 위기..배출가스 조작 혐의

벤츠, 1조원대 과징금 처분 위기..배출가스 조작 혐의Mercedes-Benz
2019-08-12 15:40 3,612
[사진] 더 뉴 C 220 d AMG 라인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벤츠가 유럽에서 최대 1조원대의 벌금을 물 처지에 직면했다.

10일(현지시간) 독일 슈피겔에 따르면, 독일 연방교통청(KBA)은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와 E클래스 28만여대에 대한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발견, 리콜 명령을 결정했다.

독일 검찰은 여기에 대당 5600달러(한화 약 680)만원에 해당하는 과징금 부과를 고려하고 있다. 벌금이 확정될 경우, 벤츠가 지불해야 할 금액은 최대 11억 달러(한화 약 1조3000억원)에 육박할 전망이다.


[사진] 벤츠 The New E-Class Avantgarde

현지 당국은 과징금 부과와 관련된 절차를 진행 중이며, 올해 중 관련 절차를 모두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벤츠는 관련 조사가 마무리 될 때 까지 해당 사안에 대한 논평을 거부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지난 2017년 5월 배출가스 조작 관련 수사를 위해 다임러의 본사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당국은 벤츠가 100만대에 달하는 디젤 엔진에 대한 배출가스 후처리 장치를 조작했을 가능성을 의심했다.

이후, 벤츠는 유럽 전역에 판매된 유로5, 유로6 디젤차 300만대에 달하는 무상수리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의 조치를 이어간 바 있다. 국내 시장에서도 10만대에 달하는 디젤차에 대한 무상 수리 조치 또한 진행됐다.


[사진] 벤츠, 신형 디젤엔진(OM 654)

업계는 벤츠에 과징금 부과가 결정될지의 유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벌금 규모가 확정될 경우, 이는 지난 5월 폭스바겐이 같은 혐의로 부과받은 금액을 상회하게 된다.


한편, 관련자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 독일 검찰은 올해 중 관련 수사를 마무리하고 과징금 규모를 최종 확정지을 예정이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90
배너77
배너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