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블리셋 GM 사장이 부평공장을 방문해 수익성 구조를 살펴본 이유는...

URL 복사

블리셋 GM 사장이 부평공장을 방문해 수익성 구조를 살펴본 이유는...Chevrolet
2019-08-22 14:17 835
GM 해외사업부문 줄리안 블리셋 사장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GM의 고위급이 한국GM을 방문해 경영 전반에 걸친 현황을 점검했다.


한국GM은 줄리안 블리셋(Julian Blissett)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방문해 사업장의 전반적인 경영 현황을 점검하고 수익성 확보 등 올해 한국GM의 사업 목표 달성을 위해 전 직원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22일 밝혔다.


블리셋 사장은 올해 4월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으로서의 임기를 시작한 이래 지난 6월 말 한국 사업장에 방문해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 만나 작년 확정된 미래 계획에 따라 회사가 한 약속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는지를 확인한 바 있다.


그가 또 이번 한국 방문을 통해 한국GM의 올해 사업 현황을 살피고 한국GM이 경쟁력과 수익성을 갖춘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전 직원이 한 팀으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블리셋 사장은 이 날 한국GM 부평공장에 이어 창원 사업장에 방문해 차세대 CUV 생산을 위해 신축되고 있는 도장 공장을 둘러보고 높은 품질의 제품 생산을 위한 당부를 했다. 더불어 직원을 비롯, 지역의 이해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갖고 한국에서의 견고하고 수익성 있는 미래를 위한 계획들이 계속해서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블리셋 사장은 “지난 해 GM이 한국에 차세대 SUV와 CUV 두개의 중요한 글로벌 차량 프로그램을 배정하는 등 매우 중요한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에 따라 한국에서의 견고하고 수익성 있는 미래를 위한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제는 이러한 투자에 대한 성과를 보여줘야 할 때이며, 이는 전 임직원이 힘을 합할 때 실현 가능한 것”이라며 “나아가 모든 임직원이 회사의 현재 경영 여건을 인지하고 도전과제를 극복하기 위해 한 팀으로 일할 때”라고 강조했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