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국제/해외
목록

기사공유

포드와 GM을 향한 트럼프의 분노...자동차 업체는 반발

포드와 GM을 향한 트럼프의 분노...자동차 업체는 반발Ford
2019-08-26 09:22   읽음 964
[사진] 포드 레인저 2륜구동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미국 주요 자동차 제조사가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분노의 질타를 받았다. 문제는 자동차 업체가 질타를 받은 이유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포드자동차의 창립자인 헨리 포드를 거론했다. 트위터에서 그는 "만일 오늘날 후손들이 훨씬 더 비싸고 덜 안전하며 성능이 나쁜 자동차를 만드는 걸 봤다면 아주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트럼프 대통령이 21일 트위터에 올린 글. 출처 트위터


미국 대통령이 자동차 회사의 창업주까지 고려한 건 미국 자동차 회사를 중심으로 한 자동차 제조사들이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는 계획을 밝혔기 때문이다. 포드자동차는 독일의 BWM, 폭스바겐, 일본의 혼다자동차와 함께 오는 2026년까지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는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는 것이 자동차 가격을 높인다는 주장이다. 연비 기준을 동결하면 자동차 가격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사진] 포드 머스탱 (출처 Brown Lee Ford)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엉뚱하게 제너럴모터스(GM)도 거론했다. 그는 "이제 소비자들이 3000달러나 더 내고 비싼 차를 사야한다"며 "전설적인 GM 창업자 앨프리드 슬론과 헨리 포드는 현재 경영진의 나약한 모습에 무덤에서 탄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GM은 이번 협약에 동참하지 않았다.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에 자동차 제조사들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사진] GM의 연료전지 플랫폼 (제공: GM)


포드자동차는 같은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환경을 위해 올바른 행동을 하는 데 앞장서면서, 소비자들에게 가격 부담을 주지 않는 것에 대해 자부심을 느낀다"고 발표했다.

GM도 성명을 통해 "우리는 끊임없이 연비를 개선하고 있다"며 "전기자동차 프로그램과 관련된 해결책을 찾기 위해서 이해 관계자와 협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브랜드 가치, 현대차 141억 달러·기아차 64억 달러..업계 순위는?
  • 더 트리니티 갤러리, ‘지중해의 감성’ 글로리아 뮤노즈 개인전
  • 中 둥펑소콘, 쿠페형 SUV ‘펜곤 ix5’ 출시..가격은 2380만원
  •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하락..국산차는 ‘반등’
  • 현대기아차, 쎄타2 GDi 엔진 평생 보증..그 배경은?
  • BMW, 전기차 iX5 2021년 출시 계획..주행거리는 580km
  • 문재인 대통령, 2027년 자율주행차 상용화 계획..정책 제시
  •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77 배너
75 배너
24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