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새차소개
목록

기사공유

쉐보레, 7인승 대형 SUV 트래버스 출시..가격은 4520만~5522만원

쉐보레, 7인승 대형 SUV 트래버스 출시..가격은 4520만~5522만원Chevrolet
2019-09-03 10:00   읽음 12,175
[사진] 쉐보레 트래버스


[양양=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쉐보레가 7인승 대형 SUV 트래버스를 공식 출시했다. 하반기 국내 소개 될 신차 중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트래버스는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차 모하비와 함께 본격적인 대형 SUV 시장 경쟁을 예고했다.

쉐보레는 강원도 양양에서 정통 아메리칸 SUV ‘트래버스(Traverse)’를 공개하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3일 밝혔다.

트래버스는 쉐보레의 대형 SUV 만들기 노하우가 집약된 차로, 동급 최대 차체 사이즈와 실내공간은 물론, 동급 최고의 주행 퍼포먼스와 뛰어난 견인 능력, 첨단 안전장비를 갖춰 패밀리 SUV를 원하는 고객과 요트, 카라반 등 프리미엄 아웃도어를 즐기는 국내 고객들을 공략할 예정이다.

특히 트래버스는 전장 5200mm, 전폭 2000mm, 전고 1785mm의 압도적인 차체 크기를 자랑한다. 이는 국내 최장 차체 길이이 SUV로서 3미터가 넘는 휠베이스를 통해 여유 넘치는 실내공간을 실현한 것이 특징이다.

[사진] 쉐보레 트래버스 출시


국내 출시되는 쉐보레 트래버스는 2열 독립식 캡틴 시트가 장착된 7인승 모델로, 특히 3열 시트는 동급에서 가장 넓은 850mm의 3열 레그룸을 제공, 전 좌석 승객에게 편안한 공간을 제공하며 풀 플랫 플로어 설계로 2열과 3열 공간 활용도 및 편의성을 극대화시켰다.

동급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트래버스의 트렁크 적재량은 651리터이며, 3열 시트 접이 시 1636리터, 2열과 3열을 모두 접을 시 최대 2780리터까지 늘어나 동급에서 가장 뛰어난 화물적재 능력을 갖췄다.

익스테리어 역시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이 적용되어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완성됐다. 쉐보레의 듀얼포트 그릴과 LED 헤드램프 등 정갈하고 간결한 볼륨감 있는 차체와 잘 조합돼 절제미가 돋보이는 고급스러운 대형 SUV 디자인을 완성했다.

파워트레인은 3.6리터 6기통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314마력 최대토크 36.8 kg.m의 파워를 발휘한다.

[사진] 쉐보레 트래버스 인테리어


트래버스에 기본 적용된 사륜구동 시스템은 스위처블 AWD(Switchable AWD) 기술로 주행 중 필요에 따라 FWD(전륜구동) 모드 및 AWD(사륜구동) 모드를 상시 전환할 수 있다.


트래버스는 가족을 위한 SUV답게 첨단 안전사양도 대거 포함됐다. 운전석 및 조수석에 적용된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비롯해 총 7개의 에어백이 적용된 트래버스는 전방충돌 경고 시스템, 후측방 경고 시스템,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시스템 등 전방위 지능형 안전 시스템으로 탑승자의 안전을 보호한다.

특히, 동급 유일의 1열 센터 에어백은 1열 운전석과 동반석 사이에서 GM이 업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는 센터 에어백 기술을 통해 사고 시 운전자와 동반석 탑승자가 서로 충돌할 수 있는 위험을 방지한다. 이 밖에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전용 고해상도 광각 카메라가 달린 후방 디스플레이 룸 미러 등 다양한 첨단 안전 장비들을 탑재해 빈틈없는 안전을 실현했다.

트래버스는 총 5가지 트림으로 출시 되며 판매가격은 LT Leather 4520만원, LT Leather Premium 4900만원, RS 5098만원, Premier 5324만원, 레드라인 5522 만원이다.

[사진] 트래버스 (3열 좌석)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지난 1935년 세계 최초의 SUV를 만든 쉐보레는 대형 SUV의 고향인 미국 시장에서도 가장 오랫동안 대형 SUV를 만들어온 브랜드”라며, “국내 유일의 슈퍼 사이즈를 자랑하는 트래버스는 매혹적인 디자인과 검증된 첨단사양을 바탕으로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고 삶의 경험을 확장하고자 하는 통찰력 있는 고객들에게 어필할 것”이라고 말했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美 교통연구소, “주행 보조 시스템..교통사고 최대 81% 경감”
  • 폭스바겐, 전기차 시대 진입 선언..ID.3 등 신차 3종 포진
  • 현대차·아우디 vs. BMW·토요타..수소차 개발 경쟁
  • 벤츠, 700km 주행거리 비전 EQS 콘셉트카 공개..미래차란?
  • 맥라렌이 전기 슈퍼카를 선보이지 못하는 이유 살펴보니...
  • A8 환경부 인증·출시 임박..디젤 라인업 벗어나는 아우디
  • 전기차로 다시 탄생하는 딱정벌레 폭스바겐 ‘비틀’..특징은?
  • 벤틀리의 상징, 1929년형 ‘블로워’ 재생산..12대 한정 판매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