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칼럼
목록

기사공유

[김필수 칼럼] 한국GM·르노삼성·쌍용차의 위기..정부 대책은?

[김필수 칼럼] 한국GM·르노삼성·쌍용차의 위기..정부 대책은?Chevrolet
2019-09-11 12:02   읽음 1,582
[사진] 현대차, 팰리세이드(북미형)


현대차와 기아차의 실적이 최근 너무 좋다. 국내 시장 점유율 80%를 넘어서면서 최고의 절정기를 맞이하고 있다. 물론 이러한 배경에는 차종별 신차 투입이 큰 요인이라 할 수 있으나 더욱 중요한 요소는 소비자가 요구하는 가성비가 좋은 신차가 많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쏘나타를 시작으로 펠리세이드, 베뉴 등 다양한 신차가 줄을 잇고 있고 기아차는 신형 K7, 모하비, 셀토스 등 치열한 차종 싸움이 발생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고 할 수 있다. 이제는 다른 제작사 대비 차별화를 이루고 가성비 좋은 다양한 제품을 만들 줄 아는 글로벌 제작사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는 전기차의 경우도 현대차 코나 전기차가 80% 점유율을 가질 정도로 절대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현대차는 제네시스라는 별도의 프리미엄 브랜드의 차종을 내년까지 6종 완성할 예정이다. 다양한 세단과 SUV가 구색을 갖추면서 인기가도가 예상되고 있다. 다른 차종 대비 순수 영업이익률이 높은 만큼 기대가 크다고 할 수 있다.

기아차도 명품 브랜드 반열에 올라온 카니발을 내년에 프리미엄급으로도 생산하면서 제네시스 같은 별도의 브랜드는 아니지만 차종별 프리미엄화는 좋은 반응이 예상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제 현대차와 기아차의 가성비 구성은 다른 브랜드 대비 차이가 커지고 있는 느낌이다. 이러한 안정되고 입증된 차종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한다면 더욱 자신 있는 발걸음이 될 것으로 판단된다.

문제는 나머지 마이너 3사라 할 수 있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등 3사의 실적이 너무 떨어지면서 2강 3약의 현상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장 바람직한 시장은 분명히 좋은 신차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점유율을 올리고 치열하게 싸우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3사의 현황은 심각하게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고 심지어 수입차보다도 낮은 제작사가 나올 정도로 향후가 더욱 좋지 않기 때문이다.

[사진]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우선 한국GM은 현재 노조 파업을 결의한 상태이다. 이미 재작년 초반 군산공장이 폐쇄되면서 정부에서 공작자금 8000억원을 투입한 상태이고 지속되는 적자구조로 더욱 어려움은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물론 연구개발부문 법인 분리나 창원 공장 1교대 진행,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가입 등 좋은 신차 투입보다는 도리어 의심되는 행위가 많아지면서 본사 진의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도 있었지만, 창원 도색공장 진행이나 아시아태평양 본부 이전 등 바람직한 진행도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안정화된 노사구조라 할 수 있으나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노조에서 임금 인상 등 무리한 요구가 커지면서 결국 파업결의를 진행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이미 미국 본사에서도 한국GM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큰 만큼 이번 노조 파업이 실질적으로 진행된다면 향후 생산 물량 감소 등 더욱 어려운 진행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군산공장의 경우도 결국 판매율 감소와 생산성 저감, 그리고 구조조정이라는 수순으로 가다가 약 30% 미만으로 생산되면서 폐쇄한 아픔을 안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러한 진행이 계속된다면 창원이나 부평공장의 경우도 미래를 보장받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본사에 더욱 진행하기 어려운 결정적인 판단을 내리는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고 할 수 있다. 항상 언급하는 노조 안정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고 할 수 있다.

[사진] 쉐보레 트래버스 출시


르노삼성차와 쌍용차는 희망퇴직이나 임직원 감소가 이미 진행 중이다. 보이지는 않지만 내부적으로 고민은 많아지고 있고 국내 시장 활성화는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르노삼성차는 작년부터 1년간 부분 파업을 벌이면서 이미 닛산 신형 로그 물량 등 다양한 생상 물량 확보에 실패하였다고 할 수 있다. 소비자의 불안감과 외면, 판매율이 극감하면서 그 후유증을 지금 받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노조 합의가 되었다고 예전 판매율이 유지되는 것이 아닌 만큼 현재가 가장 어려운 시기라 할 수 있다. 더욱 큰 문제는 베스트셀러가 될 수 있는 차종이 없다는 것이다.

OEM수입차를 통하여 다양한 정책을 진행하고 있으나 마스터 등 일부 차종 영역을 제외하고는 진전이 없는 실정이 더욱 고민된다고 할 수 있다. 중심이 되는 세단과 뒤를 잇는 신형 SUV가 있어야 하고 가성비 좋은 신차가 나오면서 현대차 및 기아차를 넘어서는 차종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제작사는 좋은 신차가 없으면 심각한 생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을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임직원 축소 등 고정비를 줄여서 새롭게 무장하려고 하고 있지만 고민은 가중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사진] THE NEW QM6


쌍용차는 더욱 심각하다. 제작사 중 차종도 적고 SUV에 치중되어 있으며, 향후 미래가 죽어가고 있는 디젤엔진에 집중하다보니 미래를 위한 준비도 약한 제작사이다. 예전부터 상하이차와 마힌드라차 등 주인이 여러 번 바뀌고 심각한 노사분규가 진행되어 가장 큰 아픔을 간직한 회사이다.


그래서 안정된 노사가 가장 큰 잇점이라 할 수 있으나 최근 코란도 등 신차의 인기기 그리 높지 않으면서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결국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판매가 떨어지면 생산성이 줄고 내부 구조조정은 순서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앞으로 제작사 친환경차 의무 판매제도 등이 도입되면서 가장 큰 악영향을 받을 수 있는 회사가 쌍용차이기 때문이다. 국내 제작사 중 미래에 대한 친환경차 준비가 미약하기 때문이다. 고민은 많아지고 있고 준비는 한계가 있는 실정이라 할 수 있다.

국내 마이너 3사의 가장 중요한 공동 필수요소는 노사 안정이라 할 수 있다. 회사가 어려울 경우 노조도 임금인상 등 무리한 요구를 하지 않는 것은 함께 공존한다는 의미에서 가장 기본 요소라 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최근 현대차가 서로가 양보하여 임단협 협상이 빠르게 합의되면서 안정된 생산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물론 연례 노조파업이 진행되었던 만큼 한번으로 만족할 수 있는 것은 아니나 이를 기회로 내년에도 안정된 합의가 이루어진다면 가성비 좋은 다양한 신차와 더불어 날개를 다는 격이 된다고 할 수 있다.

[사진]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상대적인 국내 마이너 3사의 분발을 촉구하면서 안정된 노사 관계를 촉구한다. 더불어 노사안정을 위한 적극적인 정부의 중재 역할을 촉구한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 autoculture7@naver.com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A8 환경부 인증·출시 임박..디젤 라인업 벗어나는 아우디
  • 벤틀리의 상징, 1929년형 ‘블로워’ 재생산..12대 한정 판매
  • 아우디, A5 스포트백 부분변경 공개..BMW 4시리즈와 경쟁
  • 아우디, 600마력 RS7 공개..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적용
  • 현대차, 고성능 i30N 스페셜 버전 공개..600대 한정 판매
  • 폭스바겐, 전기차 시대 진입 선언..ID.3 등 신차 3종 포진
  • 美 교통연구소, “주행 보조 시스템..교통사고 최대 81% 경감”
  • 바이톤, 순수전기차 M-바이트 공개..48인치 디스플레이 탑재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9 배너
24 배너
88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