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칼럼
목록

기사공유

[임기상 칼럼] DPF 장착한 디젤차..성능 높이는 관리법은?

[임기상 칼럼] DPF 장착한 디젤차..성능 높이는 관리법은?Ssangyong
2019-09-25 08:33   읽음 2,510
[사진] G4 렉스턴 (2020년형)


디젤 엔진과 휘발유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료를 연소하는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 현상으로 질소화합물과 입자상 물질이 휘발유보다 더 많이 생성된다.

2000년 초부터 강화된 환경 규제의 기준으로 장착된 고압 분사 커먼레일(CRDI)만으로는 각종 기준을 충족시킬 수 없으므로 2007년 이후 개발된 기술이 DPF 장치이다.

DPF(Diesel Particulate Filter)는 ‘배기가스 후처리 장치’로 기존 직분사 방식으로는 완전히 처리할 수 없었던 미립자 내지는 입자상 물질을 처리하는 장치이다.

20여년간 경유차 인기와 신드롬의 양날개는 커먼레일과 DPF장치가 있었기 때문에 생존이 가능했지만, 이제는 미세먼지로 한계에 봉착했다.

[사진] THE NEW QM6 dCi


DPF는 선진국도 사용하는 친환경적인 장치이지만 연비 문제를 침소봉대하는 운전자들이 간혹 있다. 이유는 DPF 내에 쌓인 오염 물질을 태우기 위해 필요한 양만큼 연료를 추가로 분사하기 때문이다.

배기 온도를 강제로 올려서 DPF내에 쌓인 오염 물질들을 연소하는 방식이다. DPF는 대략 600도 이상의 온도가 되면 내부에 쌓인 물질을 태우는 과정을 자동으로 반복한다.

그러나 필터 내부에는 타고 남은 재가 점점 쌓이게 되면 필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고 지독하게 변비가 걸린 자동차가 된다. 반복된 정체 도로와 저속주행은 변비의 원인이고 시원한 쾌변을 위해서는 고속도로 주행과 정기적인 필터 클리닝 유일한 해결책이다.

무리한 과속을 한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안전하게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km 정도에서 1시간 정도 주행을 하면 DPF가 자기청정온도인 600도 이상 상승하고 DPF가 알아서 자동재생기능을 작동한다. 정체 도로만 반복하면 결국 변비로 강제재생과 과정과 고질적인 고장의 원인이 된다.

[사진] DPF가 고속도로를 달려야 성능이 좋아지는 이유


간단한 DPF 경고등 점등도 제조사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국내 제조사는 안전이 확보된 운행조건에서 60km/h 이상 또는 자동변속기를 2단 이상으로 하고, 엔진 회전을 1,500~2,000rpm으로 약 25분 이상 주행하면 경고등이 꺼진다. 이후에도 경고등이 꺼지지 않는 경우 서비스 센터를 찾아 점검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DPF를 부착한 경유차의 경우는 1년에 한 번 클리닝이나 중간점검과 전용 엔진오일 사용, 특히 고속도로 주행을 잊지 말고 챙겨야 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다.



임기상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대표 cargo@gmail.com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후이동크 BMW 디자이너가 전하는..4시리즈 그릴 디자인 특징은?
  • 푸조, 소형 해치백 ‘208’ 전기차 버전..유럽서 대박난 이유는?
  • 이강수 사장이 중국차 ‘펜곤 ix5’ 연간 3천대 판매 자신하는 배경은?
  • 제네시스, GV80 이어 GV70 출시 계획..Q5·X3와 시장 경쟁
  • 포르쉐, 항공제조사 보잉과 제휴..‘플라잉카’ 현실화 되나?
  • K2, 탈부착 가능한 발열 패딩 ‘히트360(HEAT 360)’ 출시..관리 용이
  • 브랜드 가치, 현대차 141억 달러·기아차 64억 달러..업계 순위는?
  • 中 지리자동차, 볼보와 엔진 회사 설립..로터스에 공급 계획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9 배너
24 배너
88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