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리콜 정보
목록

기사공유

현대기아차, 투싼·스포티지 디젤 리콜 실시..그 이유는?

현대기아차, 투싼·스포티지 디젤 리콜 실시..그 이유는?Hyundai
2019-09-24 17:15   읽음 1,272
[사진] 현대차, 신형 투싼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디젤차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발견된 투싼과 스포티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24일 현대자동차 투싼 2.0 디젤, 기아자동차 스포티지 2.0 디젤 등 2개 차종 4만1000여대에 대한 배출가스 부품 리콜을 25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결함시정 대상 차량은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이 적용된 모델로, 2018년 6월 29일부터 2019년 6월 15일까지 생산된 투싼 2.0 디젤 2만1720대, 2018년 6월 29일부터 2019년 6월 14일까지 생산된 스포티지 2.0 디젤 1만9785대가 대상이다.


[사진] 기아차, 스포티지 더 볼드


문제 차량들은 매연저감장치(DPF)의 소프트웨어가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하는 결함이 발견됐다. DPF에 쌓이는 매연을 주기적으로 태워 없애는 작업 중 차량이 정차할 경우, 내열 한계 온도를 초과할 수 있는데다, 이에 따라 DPF가 손상될 수 있다는 것.

현대기아차는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하고, 손상된 DPF를 무상 교환하는 등 결함시정 계획을 환경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프트웨어 개선은 전 차량에 모두 적용되며,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의 경고등이 점등된 경우에는 매연저감장치가 신품으로 교체된다.

한편, 결함시정 대상 차량 소유자는 전국 현대기아차 직영 및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소프트웨어 개선 및 매연저감장치 점검을 받을 수 있으며, 점검 결과 매연저감장치가 손상된 경우에는 무상으로 교체된다.

hj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中 둥펑소콘, 쿠페형 SUV ‘펜곤 ix5’ 출시..가격은 2380만원
  • 대림오토바이 엠보이..출시 2주만에 초도물량 600대 완판된 이유는?
  • 일렉트로비트, EB 어시스트 테스트 랩 공개..특징은?
  • 포르쉐, 아우디와 손잡고 ‘마칸’ 전기차 개발 계획..플랫폼 공유
  • 르노삼성, 여성건강 캠페인 ‘2019 핑크런’ 참여..유방건강 의식 제고
  • 야마하뮤직, 캐주얼 관악기 알토 베노바(Venova) ‘YVS-120’ 출시..가격은?
  • 현대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코나·넥쏘존 구성
  •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88 배너
79 배너
8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