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안전/기술
목록

기사공유

자동차의 경쟁력은 경량화!..랑세스의 경량 화학기술 ‘주목’

자동차의 경쟁력은 경량화!..랑세스의 경량 화학기술 ‘주목’BMW
2019-09-25 15:28   읽음 669
[사진] BMW i8 스파이더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붙이거나 부풀렸는데, 오히려 무게가 줄어드는 기술이 있다. 바로 자동차 경량화에 적용되는 최신 화학 기술이 그것이다.

두가지 이상의 플라스틱 또는 플라스틱과 금속을 결합해 무게를 줄인다거나, 가죽에 공기 캡슐을 삽입해 부풀려서 무게를 줄이기도 한다.

25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이 같은 효과적인 다이어트가 가능하면서도 오히려 강도나 내구성, 촉감, 심미성 등 자동차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특성을 만족시키기 때문에 그 활용성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대표적인 경량화 화학소재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인 유리섬유강화 플라스틱을 들 수 있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뛰어난 경량화 효과를 발휘하는 소재라는 평가가 나온다.

[사진] 랑세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아우디 A8의 프론트 엔드


플라스틱의 원재료인 플라스틱 매트릭스에 유리섬유를 더해 강성을 높이며, 강철과 동일한 강성을 낼 때 무게는 약 65% 수준에 불과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성질이 서로 다른 두 소재를 결합하는 하이브리드 기술까지 적용하면 활용 영역이 무궁무진하다.

플라스틱끼리 결합, 또는 플라스틱과 금속을 결합하는 하이브리드 기술로 경량화 솔루션으로 제공하고 있는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자동차 업계에서 영역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는 건 주목된다.

랑세스 고유의 플라스틱-금속 하이브리드 기술은 금속 대비 50% 가벼운 무게로 동일 강성 구현이 가능하다. 그러면서도 제작 비용은 비슷한 수준이어서 쓰임이 증가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랑세스가 ‘1세대 하이브리드’라고 부르는 이 독보적인 특허 기술은 1990년대 아우디의 플래그십 세단인 A8의 프론트 엔드 부품에 적용된 이후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BMW, 아우디 등 전세계 70여개 차종에 적용되고 있다. 자동차 루프 프레임이나 크로스 카 빔 등 다양한 영역으로 적용이 확대되어 양산되고 있다.

[사진] 랑세스, 테펙스 소재로 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의 경량화 모듈랙


‘2세대 하이브리드’로 불리는 랑세스의 플라스틱-플라스틱 하이브리드 기술도 완성차 부품에 적용되는 케이스가 부쩍 늘고 있다. 밀도가 낮아 강철 대비 최대 50%까지 무게 절감이 가능하며 우수한 강도 및 강성으로 인해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한 때문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중형 SUV ‘GLE’의 프론트 엔드 서포트에 적용되고 있으며, 안전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브레이크 페달 등에도 채택되는 등 다양한 핵심 부품들로 확대 적용된다.

이 같은 화학기술은 스페어 타이어 보관대나 엔진 실린더 헤드커버, 에어백 하우징, 시트 쉘, 스티어링 로드, 엔진오일 및 기어박스 오일 팬 등이 다양한 자동차 부품들이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제작돼 금속을 대체하는 중이다.

플라스틱뿐 아니라 피혁 가공 기술도 자동차 경량화에 기여한다. 마이크로 캡슐을 이용한 랑세스의 피혁 가공 기술인 ‘X-라이트(X-Lite®)’ 기술은 자동차 시트에 들어가는 가죽의 무게를 최대 20%까지 절감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진] 랑세스,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으로 만든 자동차 부품


가죽 사이사이에 마이크로 캡슐을 주입 후 열처리를 가하면, 캡슐이 최대 40배까지 팽창해 가죽의 느슨한 부분이나 빈 곳을 균일하게 영구적으로 채우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가죽의 중량을 감소하면서 부드러운 질감과 심미성을 높인다. 그 동안 경량화가 중요한 항공기에 주로 적용되어 왔지만, 자동차로는 최초로 BMW i8 자동차 시트에 적용되면서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그 적용 분야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 밖에 전세계 화학 및 소재 기업들의 주도로 경량 케이블 필름, 볼트나 리벳을 대신할 수 있는 구조접착제, 고무 대비 30%가량 무게 절감이 가능한 탄성실링재, 타이어 중량 감소를 위해 사용되는 슈퍼섬유 등 눈에 잘 띄지 않는 부분에서도 경량화가 진행되고 있다.

특히 자동차 경량화 소재들은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주행거리 연장에도 기여하는 만큼, 관련 기술 경쟁은 앞으로도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롤스로이스가 발표한 아트 프로그램 비전 ‘뮤즈’..차별점은?
  • 볼보, 순수 전기차 ‘XC40’ 공개..402마력 파워
  • 람보르기니, 4인승 전기 GT 개발..600마력·600km 주행
  •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 [구상 칼럼] 볼보가 선보인 3세대 S60..디자인 평가는?
  • BMW, 해치백·세단·SUV 12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주목’
  • 야마하뮤직, 하규태·김강태 등 차세대 피아니스트 초청 공연
  • 르노의 자율주행 실험..샤를드골~라데팡스 셔틀 운행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78 배너
75 배너
76 배너
2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