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기사공유

트래버스 인기 속, 국산제조사가 파는 수입차..판매량 감소 이유는?

트래버스 인기 속, 국산제조사가 파는 수입차..판매량 감소 이유는?Renault Samsung
2019-10-07 10:14   읽음 3,201
[사진] 쉐보레 트래버스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한국GM이 픽업트럭인 콜로라도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트래버스 사전 계약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차량의 '국적'에 대해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한국GM은 국산 자동차 제조사로 분류되어 있지만, 모기업인 GM은 미국 기업이다. 또 한국GM이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차량은 일반적으로 국산차로 분류한다. 하지만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는 모기업인 미국 GM이 생산해서 한국에 수출하는 형식이다.

[사진] 한국지엠, 쉐보레 콜로라도 출시


이런 방식으로 국내서 판매하는 차량은 다수가 있다. 한국GM이 이런 방식을 가장 애용한다. 콜로라도, 트래버스 이외에도 중형 SUV 이쿼녹스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카 볼트와 전기차 볼트EV, 그리고 대형세단 임팔라와 스포츠카 카마로를 국내서 판매 한다.

르노삼성차가 판매하는 소형 해치백 클리오도 르노자동차가 터키공장에서 생산하는 수입차다. 소형 SUV QM3와 전기차 트위지 역시 해외에서 생산하고 있다.

[사진] 쉐보레 이쿼녹스 (2018년형)


이와 같이 국내 완성차 제조사가 모회사의 해외에서 생산한 차량을 수입해 국내에 판매하는 차량은 올해(1~9월) 누적 1만4438대가 팔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5% 감소한 수치다.

국산차 제조사가 해외서 생산한 자동차를 국내서 판매하는 판매대수가 감소한 이유는 한국GM이 지난해 대거 판매했던 전기차 볼트의 판매량이 급감한 영향이 가장 크다.

[사진] 쉐보레 볼트EV


하지만 판매 차종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한국GM은 대형 SUV 타호와 서버번을 비슷한 방식으로 수입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또 사전 계약을 시작한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는 계약 물량이 각각 1000대를 돌파했다.



[사진] 카마로 ZL1 1LE 업그레이드 버전


[사진] 르노삼성 트위지


kspark@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대림오토바이 엠보이..출시 2주만에 초도물량 600대 완판된 이유는?
  • 벤츠, 한국서 장기 렌터카 사업 진출..공유경제 시장 공략
  •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23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 ‘올인’
  •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 재규어, 뉘르부르크링서 ‘서킷택시’ 운행..I-페이스·XE SV 투입
  • 겨울철 차량 관리, 겨울용타이어 vs. 사계절용타이어..과연 선택은?
  • 심각한 경영난에 빠진..흔들리는 중국차!
COPYRIGHT ⓒ 데일리카 WWW.DAILYCAR.CO.KR   ALL RIGHTS RESERVED.
83 배너
80 배너
76 배너
75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