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쇼
목록

기사공유

기아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니로EV 전시

기아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참가..니로EV 전시Kia
2019-10-17 14:59 603
[사진] 기아차,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데일리카 김지원 기자] 기아자동차는 오는 2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제 3회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서 전기차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등을 전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쏘울 부스터 EV는 미래 지향적인 외관 디자인과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실내 공간을 갖춘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총 386km를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 전기차 중 최장의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니로 EV는 최고출력 150kW(204마력), 최대토크 395N∙m(40.3kgf·m)로 동급 내연기관 차량을 상회하는 우수한 동력성능을 갖췄으며,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385km에 달한다.


또 차체 사이즈는 전장 4375mm, 전폭 1805mm, 전고 1570mm으로 휠베이스는 2700mm에 달해 동급 최대 규모의 실내 공간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엑스포 현장을 찾은 고객들에게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를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또 이번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에서 쏘울 부스터 EV와 니로 EV 등 양산차 외에도 ‘CES 2019’에서 공개돼 폭발적인 관심을 이끌어냈던 ‘R.E.A.D. 시스템’의 2인용 시험 모듈인 ‘R.E.A.D. Now’를 선보인다.

R.E.A.D. 시스템은 자동차가 인공지능 머신 러닝 학습결과로 다양한 주행환경과 실내·외 환경 조건에 따라 운전자가 반응하는 생체 정보와 감정 상태를 학습한 뒤, 차량 내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인식하고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번 엑스포에 전시된 ‘R.E.A.D. Now’는 ‘라스베가스 자율 주행 투어카’라는 시뮬레이션을 탑재, 얼굴 표정 인식을 통해 분석된 탑승자의 감정 상태에 따라 추천 주행 루트를 제공한다.

또 차량 내 각종 엔터테인먼트 활동을 제안하기도 하며, 탑승자가 V-Touch 기술을 이용해 게임이나 음악 장르 선택, 실내 환경 수정, 인터넷 현지 정보 검색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는 대구 경북 지역에 기아차의 전기차 및 미래 모빌리티 기술력을 선보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기아차의 친환경 비전과 미래 기술력을 고객들에게 더 알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기회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kimjiwon@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8
배너76
배너26
배너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