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합병으로 단숨에 4위 오른 FCA·PSA..전기차·자율주행차에 ‘올인’

URL 복사

합병으로 단숨에 4위 오른 FCA·PSA..전기차·자율주행차에 ‘올인’Fiat
2019-11-01 10:28 2,005
지프, 그랜드 체로키 써밋 (2019년식)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FCA(피아트, 크라이슬러)와 PSA(푸조, 시트로엥, 오펠, 복스홀)그룹이 합병에 동의하면서 세계 4위 규모의 자동차 회사로 우뚝 설 예정이다.

31일(현지시간) FCA그룹과 PSA그룹은 50대 50 비율의 합병안을 발표했다. 아직까지 관련 규제 기관과 노조의 승인이 남은 상태지만 두 그룹의 합병 규모는 약 460억 달러(한화 약 53조8400억원)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FCA와 PSA는 이번 합병으로 인해 총 12개 브랜드를 거느리는 세계 4위 규모의 거대 회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FCA, PSA 합병

두 그룹의 합병 회사 CEO 자리는 현 PSA그룹의 CEO인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맡을 예정이며, FCA의 대주주인 존 엘칸은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된다.

두 그룹의 합병 이사회는 FCA가 5명, PSA가 6명으로 총 11명의 이사진으로 이뤄진다. 두 그룹의 합병회사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두고 뉴욕·파리·이탈리아 등의 증권거래소에 새롭게 상장된다.


이번 두 그룹의 합병협상이 성공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신기술 개발에 들어가는 비용절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내연기관 시대를 이을 미래차 개발이 글로벌 제조사들의 가장 큰 숙제로 떠오르고 있는 현재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과 기술 공유가 불가피 하다는 전문가들의 분석 또한 두 그룹의 합병소식에 힘을 더하고 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PSA 회장

FCA와 PSA는 이번 합병으로 약 41억 달러(한화 약 4조 8000억원)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FCA는 전임자인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CEO가 지난 2014년 GM과의 합병 제안을 시작으로 여러 글로벌 제조사와 합병을 타진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한채 지난 해 지병으로 사망했다.

이후 FCA는 르노와도 50대 50 비율의 합병을 진행하려 했지만 이 역시 실패로 돌아갔다. 당시 외신 보도에 따르면 르노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프랑스 정부가 두 그룹의 합병이후 프랑스 공장의 인력 구조조정을 우려해 원활한 협상 진행이 진행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

그러나 또 다른 프랑스 제조사인 PSA가 FCA의 합병 제안에 찬성함에 따라 오랜 시간 목표로 했던 FCA의 숙원사업이 이뤄졌다는 평가다.

반면, 지난 해 기준 약 1090만대의 글로벌 판매량을 기록한 폭스바겐그룹은 향후 연간 850만대의 자동차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FCA·PSA의 합병 소식에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유럽 시장에서 탄탄한 소비자층을 갖고 있는 두 제조사가 뭉친만큼 폭스바겐그룹의 대응 전략 역시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