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소식
목록

기사공유

현대차,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출시 계획..美 앨라배마 공장서 생산

현대차,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출시 계획..美 앨라배마 공장서 생산Hyundai
2019-11-14 13:40 1,921
[사진] 현대차, 싼타크루즈 콘셉트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현대차가 오는 2021년 첫 픽업트럭 싼타크루즈를 출시한다..

13일(현지시각) 미국 현대차 법인은 앨라배마(HMMA)공장에서 싼타크루즈의 생산 계획을 알리며, 이를 위해 약 4억 1000만달러(한화 약 48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2021년 생산할 싼타크루즈는 지난 2015년 공개된 콘셉트를 기반으로 한다. 다만, 당초 예상된 모노코크 차체 구조가 아닌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제작된다.

[사진]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프레임 구조)

존 켓(John Kett) 현대차 호주법인 총괄은 지난달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른바 ‘싼타크루즈’로 알려진 현대차 픽업트럭은 프레임 바디를 기반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능적인 부분이 가장 중요한 픽업트럭의 특성상 다양한 캡 구조, 견인 능력을 고려한다면 보다 세부적인 추가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곧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새 픽업트럭은 전통적 소비층이 아닌, 30대 이하의 젊은 층을 타깃 고객으로 설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이에 따라 현대차의 픽업트럭이 저렴한 가격과 독특한 디자인을 갖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싼타크루즈 콘셉트

현재 앨라배마 공장에서는 8세대 쏘나타 북미형과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 싼타페 등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는 여기에 싼타크루즈의 생산을 위한 투자를 진행해 북미 전역 900여개의 딜러십에 차량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싼타크루즈의 주력 시장이 미국이 될 예정인 만큼, 국내 생산보단 현지 생산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복잡한 정치 상황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한미FTA 개정안에 따르면, 국내에서 생산한 픽업트럭을 미국에 수출할 경우, 2041년까지 25%의 관세를 부과받는다. 트럼프 행정부 이후 강화되는 자국내 보호정책으로 인해 현대차의 이번 선택은 고심끝에 나온 결론이라는 분석이다.


[사진]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현대차는 싼타크루즈의 생산을 위해 용접 및 부품 가공 구역을 추가로 확장하며, 직접고용 200여명, 간접고용 1000여명 등 총 1200여명의 직·간접 고용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앨라배마의 아이비 주지사는 “앨라배마주와 현대차는 수년간 훌륭한 파트너십을 구축해왔다”며 “현대차가 앨라배마주에 또 다시 큰 투자를 한다는 것은 우리의 관계가 특별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다”고 말하며 현대차의 투자에 감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2005년 5월부터 본격적인 차량 생산을 시작한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은 현재 2900여명의 풀타임 직원과 500여명의 파트타임 직원이 속해있다. 이는 지역 최대 규모로서 지난 14년간 앨라배마에서 생산된 차량의 대수는 약 4500만대로 현대차의 미국시장 공략을 위한 중요한 거점으로 꼽힌다.

shl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배너78
배너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