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

벤츠, 모빌리티 법인 설립..수입 장기렌터카 ‘돌풍’ 일으킬까?

URL 복사

벤츠, 모빌리티 법인 설립..수입 장기렌터카 ‘돌풍’ 일으킬까?Mercedes-Benz
2019-12-03 16:18:42
더 뉴 E300e 익스클루시브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벤츠가 전 세계 최초로 다임러 모빌리티 코리아를 설립했다. 이와 함께 장기렌터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 차종을 1년~5년까지 계약 가능하며 수입 렌터카 시장의 돌풍을 일으키기 위한 준비를 마쳤다.

3일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가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EQ Future' 전시관에서 법인 출범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자사의 첫 상품인 프리미엄 장기렌트카 서비스를 소개했다.


다임러 모빌리티AG는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소유부터 공유까지 유연하고 종합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선보이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Mercedes-Benz Mobility Korea, 이하 MBMK)는 다임러 모빌리티AG가 전 세계 최초로 설립한 모빌리티 법인으로, 한국 시장에 적합한 맞춤형 모빌리티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설립

MBMK의 출범을 기념하기 위해 방한한 이븐 로슬린브로이쉬(Yvonne Rosslenbroich) 다임러 모빌리티 AG 최고 경영진,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은 “다임러 모빌리티 AG는 미래를 위해 금융 서비스, 차량 관리,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등 3개 중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이러한 전략에 기여할 예정이며, 우리는 보다 높은 유연성을 위해 고객의 니즈에 따라 새로운 구독 및 렌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벤츠는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정의를 내리며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다임러 모빌리티 AG 최고 경영진,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기욤 프리츠 (Guillaume Fritz)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는 “우리가 내리는 모빌리티의 정의는 간단하다. 우리의 차량을 원하는 고객에게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간단하고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WE MOVE YOU’라는 목적 아래, MBMK는 고객 손끝에서 출발하고 완성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 여정은 프리미엄 장기렌터카 사업부터 시작한다. 우리의 고객은 MBMK의 빠르고 (Fast), 쉽고 (Easy), 디지털화된 (Digital) 프로세스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세단, 쿠페, SUV등) 전 차종을 1년에서 5년까지 자유롭게 계약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기욤 프리츠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대표이사


한편, MBMK는 국내 소비자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특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MBMK의 장기렌터카 상품을 통해 차량을 계약한 고객 선착순 100명에게 100만원 상당의 주유권과 5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세차권이 증정된다.

shlim@dailycar.co.kr
[관련기사]
  •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