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차소개
목록

기사공유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출시..가격은 6230만~7270만원

URL 복사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출시..가격은 6230만~7270만원Land Rover
2020-02-06 12:03 1,103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6일 강원도 홍천군에서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

5년 만에 새롭게 출시되는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다목적성, 공간 활용성, 최상의 온/오프로드 주행 성능이 강화된 랜드로버의 프리미엄 패밀리 SUV라는 평가를 받는다.

실용적이고 활용성이 높은 디스커버리 DNA를 담은 디자인부터 엔지니어링까지 대대적인 혁신을 실현했으며, 한층 진보된 최첨단 기술이 대거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새롭게 적용된 LED 헤드 램프와 깔끔한 디자인의 전면 그릴, 스포티한 전후방 범퍼, 아래로 길게 뻗은 에어 인테이크는 다이내믹하면서도 강인한 인상을 준다.

시그니처 주간주행등(DRL)이 적용된 LED 헤드 램프는 현대적인 패밀리룩을 완성시키고, 다이내믹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또 새로운 범퍼에는 공기 흡입량을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액티브 베인(Active Vane) 기능이 추가돼 이산화탄소 배출량 및 연비 개선에 도움을 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인테리어는 실용성과 다목적성을 바탕으로 시내 주행과 레저 목적 모두를 충족하는 SUV로서 활용성을 높였다.

여기에 40:20:40의 분할 폴딩 시트인 뒷좌석은 리클라인 기능과 앞, 뒤로 160mm 슬라이딩이 가능해 어린아이부터 성인 탑승자까지 탑승객들에게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수납공간의 크기도 기존 대비 약 17% 커졌으며 센터 콘솔박스는 최대 9.9리터의 수납공간을 제공한다. 트렁크 공간은 897리터로 확대됐으며, 최대 1794리터까지 적재공간을 확장할 수 있다.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터치 프로2(Touch Pro2) 스크린은 10.25인치로 커지고 해상도와 터치 반응 속도도 향상됐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같은 미래형 파워트레인을 탑재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트랜스버스 아키텍처(PTA. Premium Transverse Architecture)를 새롭게 적용한 것도 눈에 띈다.


이번에 소개된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총 3개 차종으로 2.0리터 4기통 터보 디젤 엔진은 150~180마력, 최대토크는 38.8~43.9kg.m의 파워를 지닌다.

2.0리터 4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은 249마력의 높은 출력과 37.2kg.m의 최대토크를 통해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최첨단 주행 기술도 대거 탑재됐다. 노면의 상태를 자동으로 감지해 최적의 주행 모드를 설정해주는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Terrain Response2)는 ‘인텔리전트시스템’이 적용된다.

여기에 에코와 콤포트, 오토, 눈길/잔디밭, 모래길, 진흙길 등 6가지 주행모드가 제공된다. 노면 상태에 따라 파워트레인과 브레이크 시스템을 자동으로 제어해주는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ATPC)과 인텔리전트 AWD 시스템이 탑재됐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이 밖에 긴급 상황이 발생한 경우 언제 어디서나 오버헤드 콘솔의 버튼 하나로 빠르게 연락을 취할 수 있는 SOS 긴급 출동 기능과 랜드로버 어시스턴스 서비스 기능을 포함한 인컨트롤 리모트(InControl Remote) 시스템이 탑재됐다.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는 다목적성과 실용성을 더욱 강화해 SUV로서의 역할을 이행한다”며 “72년간 축적된 전설적인 주행 성능과 최첨단 기술이 더해진 프리미엄 패밀리 SUV”라고 했다.

한편,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국내 판매 가격은 D150 S 트림 6230만원, D180 S 트림 6640만원, D180 SE 트림 7270만원, P250 SE 트림 6980만원 이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