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브랜드 히스토리] 10세대로 변신한 벤츠 E클래스..73년 역사 살펴보니...Mercedes-Benz
2020-05-20 09:40:02
E클래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메르세데스-벤츠의 역사는 곧 자동차의 역사를 의미한다. 벤츠가 지난 1886년 페이턴트 모터바겐을 내놓고, 독일 정부로부터 공식 특허를 받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동차의 역사는 지금까지 134년이 됐는데, 이게 곧 벤츠의 역사나 다름없다.

벤츠의 가장 대표적인 모델은 E-클래스. 프리미엄 이그제큐티브 세단으로도 불린다. E-클래스는 1947년 전신(前身)에 해당하는 170 V 시리즈를 처음 선보인 후, 73년이라는 긴 세월이 흘렀다.

E-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브랜드 핵심 가치를 실현하는 중요한 모델로, 벤츠 패밀리 중 가장 오랜 기간에 걸쳐 세단, 에스테이트, 쿠페, 카브리올레를 아우르는 다양한 바디 타입으로 선보였다.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루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된 성능, 여기에 혁신적인 기술이 더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글로벌시장에서의 인기만큼 E-클래스는 국내에서도 오랫동안 고객들의 선택과 지지를 받아왔다. 2003년 1월 국내에 첫 도입된 E-클래스 모델인 8세대 E-클래스가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E-클래스 모델의 국내 누적 판매량은 총 22만 9134대에 달하는 정도다. 이 중에서도 2016년 6월에 선보인 10세대 E-클래스는 작년 7월 18일, 출시 3년 만에 수입차 최초로 단일 모델 10만대 판매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제 1세대 : 벤츠 W136 및 W191 시리즈 (1947~1955년)

E클래스 (1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36 시리즈)

1947년 7월,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승용차 170 V(136시리즈)가 생산된다. 이 모델은 2차 세계 대전 이전 동일 모델명으로 선보였는데 약 7만3000대가 판매됐다.

170 D 디젤 모델과 더불어 넓은 공간을 지니면서도 럭셔리한 170 S 세단 모델, 효율적인 디젤 모델 170 DS(191 시리즈) 등의 라인업을 갖췄다. 이 모델들은 넓은 차체, 뛰어난 승차감, 우수한 품질과 세련된 스타일을 지녀 오늘날에도 E-클래스의 장점으로 여겨지는 특징들을 구현해냈다.

제 2세대 : 벤츠 W120 및 W121 시리즈 (1953~1962년)

E클래스 (2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20 시리즈)

1953년 8월 출시된 메르세데스-벤츠 180 모델은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 ‘자체 지지형’ 바디 구조는 섀시와 차체가 분리된 기존 방식과는 완전히 다른 구조였다. 초현대적인 디자인으로 여겨진 ‘폰톤 (Ponton)’ 디자인은 공기 저항과 연료 소비를 동시에 줄여줬다.

1954년에는 디젤 모델 180D가 출시되었고 1956년 121 시리즈의 세번째 모델인 벤츠 190 모델과 1958년 디젤 모델 190D가 라인업에 추가됐다. 전체적으로 ‘폰톤 (Ponton)’ 4기통 모델은 약 44만3000명의 고객이 선택한 인기있는 모델로 자리잡는다.

제 3세대 : 벤츠 W110 시리즈 (1961~1968년)


E클래스 (3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10 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110 시리즈는 넉넉한 공간, 안락함, 성능, 가격에 합당한 가치, 경제적 효율성의 이상적인 조합을 선사했다. 첫번째 모델은 190 및 190 D 세단 모델이었고, 1962년부터 처음으로 자동변속기를 장착했다. 1965년, 자동차 기술과 사양이 향상된 200 및 200 D 모델이 출시되고, 6기통 230 모델 또한 추가됐다. 브레이크 부스터와 프런트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한 듀얼-서킷 브레이킹 시스템의 도입으로 주행 안전성이 진전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핀테일(Fintail)’ 모델은 지금은 당연하게 여겨지는 자동 변속기, 파워 스티어링, 전동 윈도우, 스틸 슬라이딩 루프, 에어컨과 같은 고급 사양을 1960년대 중반에 이미 옵션으로 제공했다.

제 4세대 : 벤츠 W115 및 W114 시리즈 (1968~1976년)

E클래스 (4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15 시리즈)

1968년 초 선보인 115와 114 시리즈 세단은 180만대 이상 판매돼 메르세데스-벤츠의 첫번째 밀리언셀러 모델이 되었다. 115 시리즈 중 4기통 모델인 200, 220, 200 D, 220 D(W 115)와 114 시리즈 6기통 모델 230 및 250 (W 114)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우아한 쿠페 버전도 출시됐으며, 1972년에는 280과 280 E 모델이 최상위 버전으로 모델 라인업에 추가됐다. 1974년 5기통 디젤 엔진 240 D 3.0 모델이 세계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240 D 3.0 모델은 사실상 첫번째 5기통 디젤 승용차였고, 80마력 (59 kW)의 출력을 발휘하며 승용차 디젤 엔진의 잠재적 능력을 증명했다.

제 5세대 : 벤츠 W123 시리즈 (1976~1985년)

E클래스 (5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23 시리즈)

1976년 1월 출시된 123시리즈는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다양성으로 인기를 모았다. 1977년 쿠페 및 롱휠베이스 세단과 함께 최초로 에스테이트 모델을 선보였고, 5-도어 모델은 가족의 레저 및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자동차의 표준으로 자리매김했다. 1980년 에스테이트 모델은 터보차저 디젤 엔진을 장착한 독일 최초의 승용차로 기록된다.

벤츠는123 모델 시리즈를 통해 1980년부터 브레이크 잠김방지 시스템 ABS(anti-lock braking system)을 선보였고 1982년부터 운전자 에어백을 동급 차량에서 처음으로 장착했다. 123 모델 시리즈는 약 240만대의 세단과 20만대의 에스테이트 모델을 포함하여 약 270만대의 새로운 판매 기록으로 지속적인 성공 스토리를 이끌었다.

제 6세대 : 벤츠 W124 시리즈 (1984~1996년)

E클래스 (6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124 시리즈)


1984년에 출시된 124 시리즈는 체계적인 경량화 구조 기술과 최적화된 공기역학은 연료 소비를 줄여주고 차량 성능을 향상시켰다. 1986년 가을부터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모든 차량은 폐 루프 삼원 촉매 변환 장치를 포함한 배출 가스 제어장치(an emission control system involving a closed-loop three-way catalytic converter)를 기본으로 장착해 유해 물질을 줄이는 데 선구적인 역할을 맡는다. 라인업에 카브리올레 모델을 새롭게 추가해 다양성을 높이고 세단과 에스테이트 모델을 통해 혁신적인 4륜 구동 시스템 4MATIC을 선보였다.

1990년에는 E-클래스에서 최초로 파워풀한 8기통 모델인 500 E 모델이 출시된다. 1993년 6월, 두 번의 페이스 리프트를 거친 124 시리즈는 새로운 이름으로 출시되었는데, 바로 S-클래스, C-클래스와 유사한 형태의 E-클래스라는 이름이었다. 각 모델명에는 E와 함께 엔진 배기량을 뜻하는 3자리 숫자가 붙여지게 된다.

제 7세대 : 벤츠 W210 시리즈 (1995~2002년)

E클래스 (7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210 시리즈)

1995년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비즈니스 세단은 전 세계에 처음으로 네 개의 눈을 소개했고 이것으로 레드 닷(Red Dot) 디자인 상을 수상한다. 처음으로 E-클래스는 CLASSIC, ELEGANCE, AVANTGARDE의 세 가지 라인업을 선보인다.

ETS(Electronic Traction System)부터 안전벨트 장력 제한 장치(Belt Force Limiter)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기술들이 기본 적용됐으며, 레인 센서나 제논 헤드램프와 같은 진보적인 혁신 사양들이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1995년에는 E 200, E 230, E 280, E 320, E 420과 함께 E 220 디젤, E 290 터보디젤, E 300 디젤 모델이 출시됐다. 1998년 커먼-레일 엔진을 장착한 혁신적인 E 220 CDI와 2000년E 200 Kompressor 모델이 선보인다. 또, 1999년 가을부터는 모든 E-클래스 모델은 차량 주행 안전성 제어 장치 (ESP, Electronic Stability Program)가 탑재됐다.

제 8세대 : 벤츠 W211 시리즈 (2002~2009년)

E클래스 (8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211 시리즈)

211 시리즈 E-클래스에는 어댑티브 프런트 에어백부터, 2단계 안전벨트 장력 제한장치, 액티브 바이-제논 헤드램프, 센서조절 식 자동 에어컨디셔너까지 다양한 새로운 기술이 소개된다.

2004년 메르세데스-벤츠는 당시 천연가스 연료를 사용하는 가장 강력한 모델인 E 200 NGT 모델을 소개한다. 2005년에는 기본 사양의 E 320 CDI 모델 3대가 미국 텍사스주 러레이도 서킷에서 10만 마일(16만934km)을 평균 224.823 km/h로 달려 장거리 스피드 기록을 세웠다.

2006년에는 오직 E-클래스를 위한 헤드램프로서 차세대의 어댑티브 헤드램프인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을 선보였다.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은 주행 조건과 기후 조건에 맞게 조정되어 안전성 측면에서 의미 있는 향상을 가져왔다.

같은 해 E 320 BlueTEC은 메르세데스-벤츠가 선보인 가장 최신의 디젤 기술을 선보이는 첫번째 승용차로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2007년에는 첨단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장착한 E 350 CGI 모델이 나왔다.


제 9세대 : 벤츠 W212 시리즈 (2009~2016년)

E클래스 (9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212 시리즈)

혁신적인 보조 시스템, 이전 모델에 비해 23% 적은 연료 소비 효율성, 독특한 디자인은 9세대 E-클래스의 특징이다. 세단(W 212)과 에스테이트(S 212) 모델에 쿠페(C 207)와 카브리올레(A 207)가 추가돼 E-클래스 모델 라인업을 완성했다. 0.24의 공기저항계수를 자랑하는 쿠페 모델은 출시 당시 세계에서 가장 공기역학적인 양산차에 속했다.

2010년 뒷좌석 레그룸이 14cm 더 넓은 E-클래스 롱휠베이스 버전이 출시되고 2011년 벤츠의 첫 번째 디젤-하이브리드 승용차인 E 300 BlueTEC HYBRID 모델과 E 400 HYBRID 모델이 출시된다. 2013년 선보인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새로운 디자인 요소와 효율적인 엔진,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안전성과 안락함을 겸비한 11가지의 신형 보조 시스템을 갖췄다.

제 10세대 : 벤츠 W213 시리즈 (2016년~)

E클래스

2016년 6월 국내 공식 출시된 10세대 E-클래스는 한층 더 정교해진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안전 시스템이 결합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 컨셉이 적용됐다.

10세대 E-클래스의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Driving Assistance Package Plus)에는 디스턴스 파일럿 디스트로닉(Distance Pilot DISTRONIC) 기능과 스티어링 파일럿(Steering Pilot) 기능이 포함된 새로운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 교차로 어시스트 기능이 포함된 능동형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 with cross-traffic function), 능동형 사각 지대 어시스트(Active Blind Spot Assist), 능동형 차선 이탈 방지 어시스트 (Active Lane Keeping Assist)가 포함된다.

여기에 보행자 인식 기능이 포함된 조향 회피 어시스트(Evasive Steering Assist), 한 단계 더 발전한 프리-세이프® 플러스(PRE-SAFE® PLUS), 측면 충돌의 위험을 미리 감지하여 보호해주는 프리-세이프®임펄스 사이드(PRE-SAFE® impulse side)등 혁신적인 안전 및 운전자 보조 기능이 적용됐다.

10세대 E-클래스에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다수의 편의사양이 최초로 적용됐다. 손쉽고 직관적인 터치 방식의 터치 컨트롤 스티어링 휠 버튼, 좌우 각 84개의 LED 로 구성된 멀티빔(MULTIBEAM) LED 헤드라이트, 자동 주차 기능에 근접한 파킹 파일럿(Parking Pilot) 등을 제공하여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E클래스

또 충돌 시 발생하는 높은 음압으로 인한 청각의 손실을 최소화해주는 프리-세이프® 사운드(PRE-SAFE® Sound) 등 혁신적인 안전 및 운전 보조 기능도 기본으로 적용됐다. 12.3인치 와이드 스크린 콕핏 디스플레이(Wide-Screen Cockpit Display)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며 더 높은 차원의 인테리어 디자인을 완성했다.

10세대 E-클래스의 시스템은 이전보다 더욱 안락하고 안전한 주행을 가능하게 함과 동시에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전보다 훨씬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10세대 E-클래스는 모던 럭셔리의 정수를 보여주는 디자인과 안전성, 역동적인 주행성능, 최첨단 주행보조시스템 및 편의사양 등 다수의 혁신기술을 갖추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존재감을 높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E클래스 (10세대 메르세데스-벤츠 W213 시리즈)


ysha@dailycar.co.kr
[관련기사]
  • 스바루 BRZ
    스바루 BRZ
  • 더 뉴 E-클래스
    더 뉴 E-클래스

2020 오토디자인어워드
12. 10~13, KINTEX, 오토살롱위크
10. 21~23, COEX, 인터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