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6년만에 풀체인지된 SUV 푸조 ‘올 뉴 2008’..달라진 점은?

URL 복사

6년만에 풀체인지된 SUV 푸조 ‘올 뉴 2008’..달라진 점은?Peugeot
2020-06-15 11:01:05
뉴 푸조 2008 SUV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푸조가 15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하는 ‘올 뉴 2008’은 6년 만에 풀모델체인지된 푸조의 콤팩트 SUV에 속한다.

지난 2013년 글로벌 시장에서 출시된 이후 120만대 이상 판매된 푸조의 베스트셀링 SUV다. 한국시장에서는 2014년 소개돼 사전계약 1주일 만에 1000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인기가 높다.


올 뉴 2008은 PSA그룹이 개발한 차세대 공용화 플랫폼인 CMP(Common Modular Platform)를 적용됐다. 새로운 플랫폼은 30kg 이상 경량화 됐지만 강성은 오히려 높아졌다는 게 푸조 측의 설명이다.

내연기관과 전동화 파워트레인 모두 적용할 수 있게 개발된 것도 특징이다. 한 개 모델에 가솔린과 디젤, PHEV, EV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제공하겠다는 푸조의 ‘파워 오브 초이스(Power of choice)’ 전략의 핵심이기도 하다.

올 뉴 2008의 차체 사이즈는 전장 4300mm, 전폭 1770mm, 휠베이스 2605mm로 설계돼 기존 모델 대비 차체가 커진 것이 눈에 띈다. 실내 공간은 180cm의 성인이 탑승해도 2열의 무릎과 머리 공간은 넉넉하다.


뉴 푸조 2008 SUV

여기에 디자인은 모던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DRL)은 세 줄 형태로 변화했고, 후면부도 ‘사자의 발톱’을 형상화한 3D Full LED 리어램프가 적용돼 강한 인상을 심어준다. 측면의 직선적인 캐릭터 라인과 무광 블랙 패널, 크롬 몰딩을 통해 SUV의 강인한 모습도 갖췄다.

실내는 다양한 주행 정보를 홀로그램 형태로 표시하는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를 포함해 아이-콕핏(i-Cockpit®) 디자인이 적용됐다.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를 비롯해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및 스탑&고, 차선 중앙 유지 시스템, 오토 하이빔 어시스트, 액티브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시스템 등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ADAS)도 대거 기본으로 적용됐다.

파워트레인은 직렬 4기통 1.5리터 BlueHDi 디젤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kg.m의 힘을 발휘하며, 복합 연비는 17.1km/l에 달한다.

푸조 e-2008


푸조는 올 뉴 2008 디젤 모델뿐 아니라 전기차 버전인 더 뉴 e-2008을 3분기 내 국내에서 소개한다는 게획이다. 더 뉴 푸조 e-2008 SUV는 50kWh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완전 충전 시 WLTP 기준 최대 31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ysha@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포르쉐 파나메라 2021년형
  • G70 슈팅 브레이크 (사진 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