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목록

기사공유

이스라엘서 1850억 규모 디젤게이트 소송 당한 폭스바겐..왜?

URL 복사

이스라엘서 1850억 규모 디젤게이트 소송 당한 폭스바겐..왜?Volkswagen
2020-07-08 14:50:02
폭스바겐 티구안


[데일리카 김경수 기자] 폭스바겐의 디젤 게이트가 이번에는 이스라엘에서 소송이 제기됐다. 지역 유통업체 ‘챔피언 모터’에 대해 1억 5,500만달러(한화 약 1,850억) 규모다.

7일(현지시각) 이스라엘 주정부는 텔 아비브 지방 법원에서 2008년부터 2016년 사이 폭스바겐과 아우디 디젤 차량에 대해 모두 1억 5,500만달러 규모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 소송에서 폭스바겐 그룹의 자동차들이 알려진 것과는 다르게 소프트웨어의 위조된 데이터를 사용하여 이스라엘 당국을 오도하고 차량이 국가의 환경 규정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애초에 차량 판매가 되지 말았어야 할 모델들이 나라의 기준을 속이고 판매에 돌입했다는 점에 대해서 소송의 근거로 들었다.

volkswagen clean diesel image 출처=washington post

이스라엘 정부는 폭스바겐의 자동차 엔진 EA189가 모두 3,881톤의 이산화질소 가스를 방출한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런 결점이 있는 엔진을 유통시킴으로서 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질병 및 사망에 이르는 피해를 야기했다는 점도 포함시켰다.


폭스바겐 그룹은 이런 차들을 속여서 판매한 데에 그치지 않고, 수천톤의 오염물질을 배출함으로서 대기 질을 개선하려는 주의 모든 노력들을 수포로 만들었다고도 설명했다.

Adblue Diesel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폭스바겐은 디젤게이트로 인한 수 많은 소송에 맞서야 한다. 이스라엘 역시 마찬가지. 이전 미국에서의 소송은 궁극적으로 220억 달러로 합의했지만 여타의 국가에선 미국의 금액보다는 적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디젤게이트는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을 소송으로 비춰지고 있다. 이스라엘 뿐 아니라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다양한 국가의 이스라엘 국적자들이 본국의 소송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Diesel


한편, 폭스바겐 브랜드는 한국시장에서는 아테온, 티구안, 투아렉 등 세단에서 SUV에 이르기까지 반친화적인 디젤차만을 100% 판매하고 있어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kskim@dailycar.co.kr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관련기사]
  • S클래스 쿠페
  • 리샹 원(Li Xiang 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