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칼럼
목록
[임기상 칼럼] 중고차 시장에 나온 침수차..제대로 판별하는 방법은?Hyundai
2020-08-24 10:05:02
장마철 (폭우)


장마는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일본과 중국에서 매년 반복되는 자연재해 현상이다. 매년 수만 대가 침수 피해로 폐차장에서 고철 처리되거나 정비업소에서 수리를 받고 타거나 팔아 버리고 새 차를 사게 된다.

이런 유통 과정에서 소비자들은 직, 간접적으로 피해를 보기 마련이다. 침수차의 가장 큰 피해는 보이지 않는 부식으로 차체가 썩는 현상이 발생한다. 전국 30년 이상 경력의 정비고수들의 노하우를 모아서 침수차 판별법을 살펴본다.

■ 중고차 살 때는 안전띠를 당겨보자(?)

포털사이트에서는 “침수차 안전띠를 본다”라는 정보가 차고 넘친다. 침수차처럼 안전띠에 흙이나 오염물질이 묻은 중고차를 판매하는 경우는 없다.

차라리 반대로 안전띠, 등화장치, 바닥 매트, 내장부품이 새것이면 의심하는 것이 정확하다. 침수차를 매매할 때 기본적으로 몇만 원 하는 안전띠나 바닥 매트 등은 새것으로 교체를 하게 마련이다.

침수가 심하면 폐차를 하지만 부분적으로 피해를 본 침수차는 중고차 시장에 나올 수 있다. 차라리 습기 찬 등화장치 전조등이나 방향지시등, 컴비네이션램프를 잘 살펴본다.

차내로 빗물이 유입될 정도라면 운전석이나 조수석 시트 밑부분은 방청처리가 되지 않기 때문에 부식이 바로 생기기 마련이다.


■ 앞바퀴 빼고 브레이크 장치, 캘리퍼를 잘 살핀다

정비업소에서 리프트를 이용하여 바퀴를 하나 빼고 캘리퍼를 살펴본다. 구석에 흙이나 토시 등 이물질이 생겼는지 확인해야 한다.

디스크 브레이크 캘리퍼(disc brake caliper)도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 폭우 속에 주행하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부품은 브레이크, 와이퍼이기 때문이다. 타이어나 휠 안쪽과 브레이크 장치 구석 부분에는 잔재가 남아 있는데다, 방청처리 되지 않은 철 부분이기 때문에 정비사들은 쉽게 알 수 있다.

침수차 (장마)

■ 침수차의 가장 큰 피해는 부식

침수차의 가장 큰 피해는 차체에서 발생하는 부식이다. 부식은 겉부터 발생되는 것이 아니라 속부터 녹이 발생한다.

피부암과 같은 부식은 정비하려면 판금, 도색 작업으로 범위도 넓고 비용이 많이 든다. 빗물이 차량 내부로 스며들어 습기 상태로 시간이 지나면 부식은 피 할 수 없다. 시간이 지날수록 상태가 심각해지므로 침수차는 수명을 다해서 오래 탈 수 없는 고장차가 되고만다.

■ 화장과 향수가 진한 ‘야한 車’는 주의


침수차는 정비를 해도 침수차이기 때문에 손이 많이 간다. 차내로 빗물이 유입된 경우 시트와 내장재는 물론 바닥 카펫까지 `속`을 뒤집어야 한다.

악취도 제거해서 건조를 시켜야 하므로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마련이다. 침수 피해를 입은 뒤 한두 달 뒤 중고차 시장으로 흘러들어오는 경우도 없지 않다. 새차 수준으로 단장하기 위해 방향제도 뿌리고 세척제로 깨끗하게 단장을 하기 때문에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 매매 계약서 특약사항에 위약벌 조항 추가해야

보통 매매 계약서를 작성할 때 서로 믿고 도장까지 주고 대신 날인 하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정확한 물건에 정확한 금액이라면 문제는 없다.

다만, 돈과 물건이 다른 것에서 발생한다. 계약서를 작성할 때에는 "판매자가 고지하지 않은 침수 사실이 추후에 밝혀지면, 배상한다”라는 조항은 특약사항이다.
추가로 위약벌 조항으로 침수 차량으로 밝혀질 경우 얼마 이상의 금액을 지급한다는 추가 특약을 적어두는 것이 좋다.

장마철, 침수차

계약서에 위약벌 조항을 명시하면 추후 소송에서 효력과 단기간 내에 피해를 종결시킬 수 있다. 계약을 어긴 경우, 추가로 강력한 금전적 배상을 명확히 해두는 장치다.

■ 정비 이력 조회


일반 소비자가 침수차를 가려내는 데 가장 효과적이라고 알려진 보험개발원의 자동차이력정보서비스의 카히스토리는 정비 이력은 없고 보상 금액만 나온다.

주로 피해가 큰 전손 처리이며, 자차보험에 가입했어도 침수 이력이 남기 때문에 자비로 해결하는 경우는 제외된다.

차라리 본인 인증을 하게 되면 `자동차 365`에서 정비와 검사, 사고 이력을 파악할 수 있다. 국내 정비사업자 단체 중 카포스(CARPOS)는 최대 규모로 1만 개 이상 전문정비 업소가 동일 정비프로그램을 사용한다.

전국적인 조직으로 정비업소 접근성도 쉽고 크고 작은 정비 이력을 알 수도 있다. 구매 차량의 정비 이력과 차량의 문제 여부 견적 확인과 함께 자문을 구할 수도 있다.

■ 동행 서비스를 이용한다

선수는 선수가 안다. 일본은 중고차 구매할 때 일정 비용을 받고 자동차 전문가와 동행을 해서 가성비가 좋고 문제가 없는 중고차를 선택하는 대행서비스가 보편화됐다.

침수차는 흔적이 남을 정도로 날림 정비는 하지 않는다. 그러나 전문가의 눈에는 흔적을 지울 수는 없는 노릇이다.

장마철, 침수차


친구는 몰라도 의사는 자연미인을 구분한다. 평소 이용하는 단골 정비업소에 의뢰하면 동행서비스는 침수차를 구분하는 가장 쉽고 확실한 방법이기도 하다.


임기상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대표 cargo@gmail.com
[관련기사]
  • M340i 카본 블랙 에디션
    M340i 카본 블랙 에디션
  •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G70

2020 오토디자인어워드
12. 10~13, KINTEX, 오토살롱위크
10. 21~23, COEX, 인터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