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칼럼
목록
[김필수 칼럼] 국내 픽업 트럭 시장 5만대 규모로 확대..그 배경은?Ssangyong
2020-10-20 09:58:02
2020 Rexton Sports_KHAN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약 3~4년 전만 하여도 유일하게 쌍용 코란도와 렉스턴 스포츠 모델 중심으로 한 픽업트럭 시장이 주도권을 쥐고 움직였다고 할 수 있다.

매년 큰 시장은 아니지만 매달 1~2천대 시장으로 꾸준하게 시장 개척한 부분은 주목할 만하고 칭찬할 만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시장이 최근 매달 3~4천대 시장으로 성장하였다. 연간 4만대 수준으로 어느 제작사도 그냥 지나치기 어려울 정도로 성장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미 2~3년 전부터 국민소득 3만 달러 수준으로 도약하면서 오토캠핑 문화가 태동되는 특성으로 인하여 조짐은 나타나고 있었고 올해 초 코로나19로 인한 나만의 안전한 이동 수단과 안전한 교외 활동이라는 특성이 맞아떨어지면서 픽업트럭 시장은 크게 성장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차박’이라는 오토캠핑에 대한 일반인의 욕구가 커지면서 단순히 매니아들을 위한 차종만이 아닌 범용화된 시장으로 성장하기에 이르렀다,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픽업트럭 시장의 주도권은 미국이 쥐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다른 국가와 달리 미국만의 독특한 시장을 형성하면서 픽업트럭 시장만 수백 만대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해외 제작사에 자국 시장을 열어주지 않은 경우가 미국이라 할 수 있다.

한·미FTA를 통하여 유일하게 미국 픽업 트럭 시장을 열어주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재협상을 진행하면서 20년을 연장할 정도로 자국의 픽업 트럭 시장은 절대적인 영역이라 할 수 있다.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

반면 국내 시장도 크지는 않지만 태동단계를 넘어 성장 가도를 달리기 시작했다. 다소 남성적인 특성과 소소하지만 나만의 생활방식을 고수하는 매니아를 중심으로 일반인이 가미하는 형태라 할 수 있다. 현재의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은 3파전으로 커지고 있다.

전통적인 쌍용의 렉스턴 스포츠 칸을 중심으로 작년 도입된 쉐보레의 콜로라도와 현재 진입을 시작한 지프 글라디에이터라 할 수 있다. 각각의 특징과 색깔이 다르고 옵션과 가격대가 다른 만큼 자신에게 맞는 픽업 트럭을 고르는 재미가 커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머지 않아 현대차의 싼타크루즈가 가세하고 기아차도 고민을 하는 만큼 더욱 시장은 커질 것이고 포드 등도 가세하면서 더욱 다양한 차종으로 확대될 것이 확실하다고 할 수 있다.

지금의 추세라면 연간 4만대 수준에서 5만대 이상으로 확실히 커진다고 할 수 있다. 단순히 일시적인 현상이 아닌 나름대로의 트림을 형성하면서 고정된 시장으로의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물론 아직은 가솔린과 디젤이라는 한계성도 있다고 할 수 있다.

국산은 디젤엔진 중심으로, 수입차는 가솔린엔진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시장이나, 친환경차로의 의미는 아직 약하다고 할 수 있다. 즉 하이브리드차나 전기차 등 미래 지향적인 부분은 약하다는 한계점은 크다고 할 수 있다. 향후 시장형성과 함께 방향성을 제고해야 하는 이유라 할 수 있다.

현대차 산타크루즈

물론 작년 테슬라에서 방탄 전기차인 ‘사이버 트럭’이 공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50만대 이상을 계약고를 올리고 있는 부분은 참조할 만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이미 모델3 등을 통하여 입증된 테슬라는 하늘 높을 줄 모르고 주가가 상승하고 있고 사이버 트럭도 친환경 픽업 트럭 시장을 여는 중요한 모델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수년 이내에 픽업 트럭 시장도 친환경화가 확실히 주도권을 쥐면서 움직일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고 하겠다. 시장을 커지면 당연히 글로벌 제작사가 달려들고 친환경성은 이제 기본 요건인 만큼 다양성과 함께 미래 지향성으로 커진다고 할 수 있다.

현대차도 미국의 픽업 트럭 시장의 거대함을 느끼고 있고 중요성도 알고 있는 만큼 싼타크루즈를 시작으로 친환경화로 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1톤 전기 픽업 트럭인 현대차 포터와 기아차 봉고가 출시되어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향후 전기 픽업 트럭으로의 전환은 어려운 일이 아닐 것이다. 문제는 시장 확장성과 친환경 주도권이라 할 수 있다.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은 중요한 잣대가 될 것이다. 크지 않은 시장이나 글로벌 시장에서 강력한 테스트 배드인 만큼 확실한 국내 소비자의 눈도장을 찍고 해외 시장 진출을 자신 있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국내 픽업 트럭 3파전이 5파전 이상으로 커지기를 바라면서 동시에 픽업 시장도 5만대, 아니 8만대를 넘는 시장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 필자의 바램은 국내 신차 시장 200만대 넘는 중견 시장으로 커지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지프, 올 뉴 글래디에이터(All New Jeep Gladiator)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펜데믹으로 글로벌 수요가 급감하는 상태에서 국내 200만대 신차 시장 오픈은 중요한 기반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픽업 트럭 시장 확대도 이러한 흐름에 큰 흐름이 되기를 바란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 autoculture7@naver.com
[관련기사]
  • 5세대 스포티지 (사진 AMS)
    5세대 스포티지 (사진 AMS)
  • 아우디, SQ2 페이스 리프트
    아우디, SQ2 페이스 리프트

2020 오토디자인어워드
12. 10~13, KINTEX, 오토살롱위크
10. 21~23, COEX, 인터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