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이슈/화제
이전목록
‘차박’ 입문~고수까지 탐내는 SUV..랜드로버 ‘디펜더’Land Rover
2020-10-22 08:49:02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가족이나 지인끼리 즐기는 ‘차박’에 관심이 쏠린다.

모빌리티(Mobility)와 호텔(Hotel)이 결합한 ‘모빌리텔(Mobilitel)’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길 정도다. 호텔 못잖게 차 안에서 편안하게 차박을 즐긴다는 얘기다.

박을 처음 시작하는 입문자는 차의 역량에 따라 보다 수월하게 준비할 수 있고, 차박의 고수는 점점 늘어나는 장비를 실을 수 있는 차가 아쉬워지기 마련이다. 결국은 선택된 자동차가 중요한 셈이다.

이에 어디든 갈 수 있는 주파력과 넓고 실용적인 실내 공간, 다양한 액세서리 팩을 제공해 차박 초보부터 고수들의 필요사항을 두루 만족시키는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올 뉴 디펜더는 3022mm에 달하는 긴 휠베이스로 탑승객에게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2열의 레그룸은 1m에 육박하는 992mm의 길이이며, 40:20:40 분할 폴딩 시트로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2열 시트는 평평하게 폴딩이 가능해 평탄화 작업을 위한 매트를 별도로 챙겨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적재 공간은 1075리터에 달하며, 2열 폴딩 시 최대 2380리터의 넓은 공간을 만들 수 있다. 최대 900kg의 탑재량도 가능하다.

올 뉴 디펜더의 실용성은 앞좌석 센터페시아를 가로지르는 ‘마그네슘 합금 크로스카 빔’이 포인트다. 차량의 바디구조인 크로스카 빔의 표면을 인테리어 디자인 일부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이런 노출 구조형 인테리어를 통해 다양한 수납공간을 확보할 수도 있다. 센터콘솔 하부는 공간이 뚫려 있어 태블릿이나 클러치 등을 보관할 수 있다. 크로스카 빔 앞과 센터페시아의 공간도 파우치나 물병, 핸드폰 등을 놔두기에도 적합하다. 이 같은 창의적인 인테리어로 6.9L의 적재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

또 잠금 가능한 5.8L 용량의 글러브 박스와 넉넉한 수납을 지닌 도어 포켓이 있으며, SE 트림과 런치 에디션에는 냉장식 센터콘솔 박스가 제공된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올 뉴 디펜더는 디지털 장치를 사용하여 음악을 스트리밍하거나 편안하게 캠핑용 액세서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차량 실내에 충전 소켓을 여유 있게 마련한 것도 장점이다.

1열에는 한 쌍의 12V 소켓과 2개의 USB 포트가 제공되며, 2열에는 2쌍의 12V 충전 소켓과 4개의 USB 포트가 더해졌다. SE 트림에는 트렁크에 220V 충전 소켓도 탑재됐다.


올 뉴 디펜더는 다양한 액세서리와 강력한 견인 능력으로 운전자가 원하는 아웃도어 활동을 수월하게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 뉴 디펜더는 익스플로러(Explorer), 어드벤처(Adventure), 컨트리(Country), 어반(Urban) 팩 등의 액세서리 팩을 선택하면, 자신만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맞춤형 모델로 변신한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트렁크)

익스플로러 팩은 132kg의 적재 하중을 제공하는 ‘익스페디션 루프 랙’을 통해 루프탑 텐트 설치가 가능하며, 스키, 자전거 라이딩 등 즐겨하는 액티비티에 맞게 액세서리를 추가할 수 있다. ‘스노클 에어 인테이크’는 깊은 수로를 주행할 때 스노클을 통해 공기를 엔진에 공급하여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어드벤처 팩은 내외부를 깨끗이 세척해주는 ‘휴대용 세척 시스템’과 에어베드부터 타이어까지 원하는 곳에 공기를 주입하는 ‘통합형 에어 컴프레서’를 제공한다.

컨트리 팩은 풀 사이즈의 ‘트렁크 파티션’을 통해 탑승석과 트렁크 섹션을 분리하여 실용성을 강화했으며, 어반 팩은 ‘프론트 언더실드’를 통해 위험 지형 통과 시 프론트 하부 범퍼 영역과 라디에이터를 보호해준다.

올 뉴 디펜더는 우수한 견인력을 갖춰 트레일러를 이용한 캠핑 여행도 가능하다. 올 뉴 디펜더의 강력한 차체 구조는 최대 3500kg의 견인력을 지녀 무거운 짐을 견인하거나 운반하는 것이 용이하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온로드)

강력한 차체는 정차 시 최대 300kg, 주행 중 최대 168kg의 루프 적재 하중을 제공하여 캠핑뿐 아니라 간단한 건축 자재를 운반하는 것도 가능하다. 산악길 등 험로 주파에도 최적화 됐다.

차박은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내가 머무르고 싶은 곳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다. 올 뉴 디펜더의 주행성능은 가고 싶은 곳 어디든 쉽게 갈 수 있게 한다. 온로드나 오프로드를 가리지 않는다.

올 뉴 디펜더의 4코너 에어 서스펜션은 지상고의 높이를 75mm까지 높여주고, 극단적인 오프로드 조건에서는 추가로 70mm를 연장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극한 험지의 오프로드 상황에서 최대 145mm까지 차체를 높일 수 있으며, 최대 도강 높이는 900mm에 달한다.

또 콤포트, 에코, 스노우, 머드, 샌드, 암석, 도강 모드 등 주행 조건을 설정하는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Terrain Response®)이 적용돼 어떤 상황에서도 최선의 주행이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 뉴 디펜더에 탑재되는 어댑티브 다이내믹스 시스템은 연속 가변 댐핑을 사용하며 차체를 제어하고 롤링을 최소화함으로써 최고의 승차감을 지닌 것도 강점이다.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경기도 양평 유명산 오프로드)


이 밖에 접근각이나 브레이크 오버각, 이탈각은 각각 38º, 28º, 40º를 갖춰 오프로드 험로 등에서 주행 능력이 탁월한 것도 매력 포인트다.


ysha@dailycar.co.kr
[관련기사]
  • 제네시스 G70 왜건 (사진 AMS)
    제네시스 G70 왜건 (사진 AMS)
  • 5세대 스포티지 (사진 AMS)
    5세대 스포티지 (사진 AMS)

2020 오토디자인어워드
12. 10~13, KINTEX, 오토살롱위크
10. 21~23, COEX, 인터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