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새차소개
목록
현대차, 중형 세단 ‘밍투’ 공개하고 중국시장 공략..전기차도 투입!Hyundai
2020-11-20 14:03:20
현대차 밍투 일렉트릭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현대차가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2세대 ‘밍투’를 선보였다. 동급 최고 수준의 공간을 자랑하는 밍투는 52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순수 전기차인 밍투 일렉트릭과 함께 현지 맞춤 전략으로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20일 현대자동차는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광저우 모터쇼)’에서 다양한 중국 전략형 신차 라인업을 공개하고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첫 시작은 현지 전략형 중형 세단인 밍투(영문명 : 미스트라)다. 2세대로 진화한 밍투는 2013년 첫 출시 이후 올해까지 연간 10만대 이상 꾸준히 판매되며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견인해온 볼륨 모델이다.

올해 상반기까지 총 72만여대를 판매한 밍투의 2세대 버전은 전장 4,780mm, 전폭 1,815mm, 전고 1,460mm로 날렵해진 외관과 동시에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코나, 팰리세이드 등에 적용된 현대차의 패밀리룩 디자인이 적용된 2세대 밍투는 1.8리터,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두가지로 운영되며 1.8리터 엔진은 최고 출력 143마력, 최대 토크 17.9kgf.m을,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낸다.

함께 공개된 일렉트릭은 전장 4,815mm, 전폭 1,815mm, 전고 1,470mm, 휠베이스 2,770mm로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완충 시, 유럽 NEDC 기준 520km의 항속거리를 확보했다. 충전시간은 급속 충전시(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아울러 최대 출력 183.5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으며,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이고 주행의 재미를 더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중국 젊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킬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2세대 밍투


현대차 관계자는 “오늘 새롭게 선보인 2세대 밍투, 밍투 일렉트릭, ix35 페이스리프트 등 차종들은 그간 중국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대표 현지전략형 차종들”이라면서 “앞으로도 이 현지 모델들을 앞세워 중국 시장 맞춤 전략으로 적극 공략하여, 중국 내에서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전환해 나아갈 것”이라고 전했다.

shlim@dailycar.co.kr
[관련기사]
  • 스바루 BRZ
    스바루 BRZ
  • 더 뉴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AMG A 35 4MATIC 세단

2020 오토디자인어워드
12. 10~13, KINTEX, 오토살롱위크
10. 21~23, COEX, 인터배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