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상복 터진 ‘쏘렌토’, 英 올해의 차·최우수 대형 패밀리카 2관왕Kia
2020-11-27 10:32:56
기아차 쏘렌토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기아차의 쏘렌토가 영국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가 선정한 올해의 차,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 2관왕에 올랐다.


27일 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유럽 무대 진출한 SUV 쏘렌토가 영국 온라인 자동차 전문 평가 사이트 카바이어(Carbuyer)가 주관하는 ‘2021 카바이어 어워드(2021 Carbuyer Awards)’에서 ‘올해의 차’와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로 선정됐다.

카바이어 공식 웹사이트는 월 190만명이 방문하고 유튜브 채널의 경우 월 400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자동차 전문 온라인 매체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카바이어 어워드는 차종을 19개 부문으로 나누어 각 부문별 최우수 차량을 선정하며, 최종으로 전 부문에서 ‘올해의 차’ 1대를 선정한다. 이번 시상식은 카바이어 웹사이트와 유튜브 채널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기아차는 지난 2011년 스포티지가 제1회 올해의 차를 수상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니로 EV가 최우수 전기차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는 쏘렌토가 ‘최우수 대형 패밀리카’와 ‘올해의 차’ 2개 부문 동시 석권이라는 쾌거를 기록하며 수상의 영예를 이어갔다.


2관왕에 오른 4세대 쏘렌토는 지난 9월부터 영국에서 판매되며, 현지에서 대형 SUV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쏘렌토는 최근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와 일간지 빌트가 주관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2020’에서 대형 SUV 부문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영국에서도 잇달아 최고의 상을 수상하며 유럽 SUV 시장에 새로운 기대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아차 영국법인CEO 폴 필포트(Paul Philpott)는 “쏘렌토가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기아차 파트너들에게 자부심과 격려를 주는 상”이라며 “기아차가 30여년 전 영국에 진출한 이래 브랜드 위상이 높아졌음을 대변하는 차”라고 소감을 밝혔다.


리차드 잉그램(Richard Ingram) 카바이어 편집장은 “쏘렌토는 다재다능한 SUV로서 프리미엄 경쟁사를 추격하는 고급스러움과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히며, “경쟁이 매우 치열한 시장에서 쏘렌토는 ‘올해의 차’ 수상을 할 만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shlim@dailycar.co.kr
[관련기사]
  • 트랙스 SGE 1.4 가솔린 터보
    트랙스 SGE 1.4 가솔린 터보
  • 2021년형 제타
    2021년형 제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