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칼럼
이전목록
x

[김영일 칼럼] 바우하우스가 추구했던..디자인의 역할과 관계성

2021-01-18 11:14:27
바우하우스 (BAUHAUS. 출처 구글)


바우하우스는 두 가지 주요 목표를 가지고 있었다. 하나는 건축을 수위에 둔 모든 미술 장르와 공예직을 한데 모아 새로운 심미적 통합을 달성하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미학적 생산을 일반 대중의 니즈와 조화시켜 사회적 통합을 달성하겠다는 것이다.

바우하우스의 이 같은 두 가지 중요한 측면은 그 이후 수십 년 동안 이어진 모든 디자인 활동의 중심적 범주가 되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러한 공통된 아이덴티티가 바우하우스의 사상이 전세계에 퍼지게 한 광기에 가까운 ‘디자인 열정’을 만드는데 필수적이었음이 분명하다. 비슷한 현상을 2차 대전 이후 울름 조형(Ulm Gestaltung Uni)대학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문화에 바우하우스(BAU HAUS)가 끼친 영향으로는 발터 그로피우스(Walter Gropius)의 논리인 ‘예술과 기술-새로운 통합’에서도 찾아 볼 수 있다.

현대적 기술과 그에 상응하는 형식의 언어, 양쪽 모두에 능력을 갖춘 업계의 새로운 전문가 배출을 목표로 삼았다.


따라서 그로피우스는 전통적인 장인 공예가를 현대적인 산업 디자이너로 변화시키는 직업 교육 실행으로의 전환을 위해 초석을 마련했다.

직관적인 연구, 기능적인 분석, 초기의 형식 과학의 방식은 디자인을 위한 실증적인 조건을 밝히는데 사용되었다.

1926년 그로피우스는 이 디자인을 위한 개념을 다음과 같이 체계적으로 표현했다. “사물은 그 본성에 의해 결정된다. 사물을 디자인하여서 적절하게 기능하게 하려면 그것이 선박이거나 의자이거나 집(Huas)이거나를 불문하고 그 본성이 우선 조사되어야 한다.”

이는 사물이 그 목적에 완벽하게 부합되어야만 한다는 것은 그것이 기능을 실용적으로 충족시키며, 오래가고 저렴하며 매력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바우하우스 (BAUHAUS. 출처 구글)


이러한 디자인의 사회적 체계에 대한 태도는 특히 바우하우스 학생 빌헬름 바겐펠트(Wilhelm Wagenfeld)의 작품에서 명백하게 나타난다.

그는 대량 생산된 물건은 값이 싸면서도 우수하게 디자인되고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라우지츠 유리공업(Lausitz Glassworks)과 WMF(Württembergische Metallwarenfabrik)를 위한 그의 디자인은 일상적인 문화에 가장 익명적인 위치를 점할 정도로 널리 보급되었다.

디자이너로서의 바겐펠트는 그의 개성보다는 그의 제품을 부각시켰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바우하우스 디자인이 1930년대 대중 문화에는 전혀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점은 지적돼야 한다. 바우하우스 제품의 구매자들은 새로운 디자인 컨셉에 개방적이었던 지식인그룹에 속했다.


그러나 한가지 간과하면 안 될 것은, 바우하우스 당시와 그의 영향을 받았던 시기에, 상기의 평가처럼, 디자인이 일반적 대중 문화나 대중들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평가였다.

오늘날의 관점에서 회고해 볼 때, 그 시간 이후에 오히려 우리는 바우하우스 스타일(Bauhaus style)은 20세기 디자인에 근본적인 디자인 개념과 상기의 근대적 디자인의 사고와 경향들의 그 근본적인 개념들이 형성되는데 지대한 영향력을 끼친 것은 누구도 부인 할 수가 없다.

모든 디자인의 활동이 사람을 중심으로, 사람을 위한 유용성 있는 근본적인 사고가 그 바탕에 있어야 한다는 그 중요한 개념이 오늘 우리가 다시 조명하고 돌아보고자 하는 내용들이다.

우리는 현재 글로벌 위기상황을 마주하며, 지나가는 산업사회와 글로벌 경쟁, 자국 보호주의 등 심각한 국가 간의 관계가 갈등을 빚고 있다.

바우하우스 (BAUHAUS. 출처 구글)


이런 가운데 디자인과 디자이너 그리고 자동차 업체를 포함한 기업 간의 상호 관계에서 각자의 역할과 존재 가치와 우리가 갖추어야 하는 요인들, 또 이렇게 연관된 모든 부문의 상호 연관성 하에서의 디자인의 역할과 상호 협력해야 하는 부분들을 고민해야 할 때다.

김영일 이엘비엔티(EL B&T) 회장 (전 현대차 디자인 총괄) ykim@elbnt.co.kr
[관련기사]
  • 아우디 Q5 E-트론 스파이샷
    아우디 Q5 E-트론 스파이샷
  • WWCOTY Best Medium SUV 랜드포버 디펜더
    WWCOTY Best Medium SUV 랜드포버 디펜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