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GM·마이크로소프트 연합 탄생..자율주행 상용화 속도 낸다

GM
2021-01-21 09:40:48
GM 크루즈, 마이크로소프트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세계적 IT 기업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기 위한 장기적 차원의 전략 관계를 수립한다.


21일 GM에 따르면 양사는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 제조 노하우 등을 상호 공유하고 나아가 모든 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환경 친화적이며 용이한 접근성을 갖춘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파트너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협력할 예정이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또한, 크루즈의 클라우드 기반을 제공할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고객 주도형 제품 혁신을 강화하고 애저의 지속적인 투자를 자양분으로한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그간 크루즈가 쌓아온 심도 깊은 산업 전문지식을 활용하는 등 상호 윈윈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GM은 마이크로소프트,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 달러(약 2조1,980억원) 이상의 신규 주식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며,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 달러(약 32조9,7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밖에 GM은 퍼블릭 클라우드를 제공할 마이크로소프트와의 제휴를 통해 각종 콜라보레이션, 스토리지, 인공지능(AI), 자동화 학습 기능 등 다양한 디지털화 사업을 가속화할 계획이며, 디지털 공급망 전반에 걸쳐 운영의 능률과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동시에 고객들이 모빌리티 서비스에 빠른 시일 내에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디지털 기술의 진보는 비단 사람과 사물의 이동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과 삶 등 모든 측면을 재정의 하고 있다”며, “크루즈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애저를 바탕으로 GM이 자율주행차 부문의 주류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GM 회장 겸 CEO 메리 바라(Marry Barra)는 “GM이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es),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s),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 실현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루즈의 순수 전기차를 기반으로한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가속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며,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30대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함에 있어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성장을 견인할 새로운 비즈니스와 서비스를 창출함으로써 GM이 지속적인 모멘텀을 이어가는 것을 도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shlim@dailycar.co.kr
[관련기사]
  • 마쓰다 MX-30
    마쓰다 MX-30
  •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