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의회에 시민단체까지..바람잘 날 없는 광주글로벌모터스

2021-01-25 07:40:02
광주글로벌모터스 전경. 출쳐 = 광주글로벌모터스


[데일리카 박경수 기자] 지역 상생형 일자리 첫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를 내세운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인력 채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며 닻을 올렸다. 하지만 각종 걸림돌이 여전히 난항으로 작용하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광주글로벌모터스는 1월 20일까지 신규 인력을 추가 채용했다. 현재 서류 접수가 끝나고 면접 일정 등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사의 업종을 '자동차용 신품 부품 제조업'으로 내건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기술직을 대상으로 모집한 인력 채용을 공고하면서 4대 보험을 제공하는 정규직 근로자를 모집한다고 공고했다.

채용 공고에 따르면 1월 현재까지 이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채용한 인력 규모는 28명이다. 또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차량을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생산하면, 생산한 차량을 다시 현대차가 판매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광주시교육청 취업지원센터는 광주지역 직업계고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면접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에 생산직 근로자로 취업하기를 희망하는 광주 지역 학생들에게 신입사원 채용 대비 면접 스킬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광주글로벌모터스 전경. 출쳐 = 광주글로벌모터스

현재 광주 관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등 8개 직업계고 총 120여 명의 자동차?기계?전기 전공자가 광주글로벌모터스 입사를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해 임원 6명, 경력직 137명을 채용했고, 올해 생산직 신입사원 등 1000여 명을 추가 선발할 계획이다.

이처럼 광주형 일자리가 인력 시장의 '큰 장'으로 자리잡을 확률이 커졌지만 진통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광주시의회는 1월 13일 성명서를 내고 "광주글로벌모터스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지역기업 참여를 확대하라"고 요구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가 광주에 자리잡는 신생 기업인 만큼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기업으로 거듭나야 한다"는 것이 의회의 요구사항이다.

광주시의회가 문제 삼는 건 광주글로벌모터스에 입점하는 구내 식당과 태양광 설비업체 선정 과정이다. 이 과정에서 광주시 기업에 특혜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 의회의 논리다.

기아차 광주공장 내부에서 생산중인 차량들. 출처 = 기아차

광주시의회는 성명서에서 "광주형 일자리 첫 모델로 시민들의 성원과 관심 속에 설립된 광주글로벌모터스가 구내식당 운영과 태양광 설비 업체 선정에서 지역기업 참여를 고려하기보다는 과도한 자격 제한을 걸어 기회를 빼앗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지역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일방적인 의사 결정을 계속하면 사업 성공을 바라는 시민들과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경영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민단체는 공장 안 태양광 발전 사업에 시민의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광주지역 36개 환경·시민단체가 참여하는 광주지역에너지전환네트워크는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글로벌모터스는 단독기업이 참여하는 태양광 발전 임대사업 공고를 철회하고 시민들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하라고"고 요구했다.

예컨대 태양광 발전 시민펀딩 방식으로 광주시민이 시설·운영 자금을 모아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 부지 내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운영할 임대사업자를 모집하자는 것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는 이 사업을 단일 기업에 20년 동안 임대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사측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방식이라는 입장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관계자는 "이미 태양광 발전 사업 공고가 발표됐기 때문에 사업자 선정을 되돌릴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1월 20일까지 사업자 신청을 받은 뒤 태양광 발전 사업 임대사업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 개소식. 출처 = 광주광역시


예정됐던 근로자 복지 시설 건축 등이 늦어지자 내부 반발도 점차 고개를 드는 모양새다. 사측은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 감소를 위해 800세대의 임대주택을 건립할 계획이지만 아직 실제로 추진되지는 않고 있다. 개방형 체육관과 진입도로 개설사업도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kspark@dailycar.co.kr
[관련기사]
  • 마쓰다 MX-5
    마쓰다 MX-5
  •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