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페라리가 선보인 테일러 메이드..논란 일으킨 488 피스타

Ferrari
2021-02-03 14:09:02
페라리 488 피스타 테일러 메이드


[데일리카 손용강 기자] 페라리는 1일(한국시간) 엔초 페라리의 기풍을 따르는 페라리 488 피스타(Pista)의 차별화된 테일러 메이드를 공개했다. 페라리는 테일러 메이드(Tailor Made) 프로그램을 통해 맞춤 제작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새롭게 공개된 이번 맞춤 제작 모델은 기존 색상 대비 상반되는 컬러를 적용해 논란을 불러 일으킨다. 페라리는 직접적으로 “규칙을 어긴다”고 말하며 “이 특별한 차량은 기존 표준 공식을 벗어났다”고 전했다.


페라리 488 피스타 테일러 메이드

이탈리아의 국제적인 레이싱 컬러이자, 페라리의 재표 색상으로 알려진 로소 코르사 레드(Rosso Corsa red)를 사용해 왔지만, 이번 모델은 올리브 그린 색상의 연한 은색 페인트를 얹으며 상대적으로 차분한 느낌을 자아낸다.


여기에 레이싱 스트라이프가 연상되는 클래식한 빨간색 계열의 색상과 흰색 터치로 차량의 루프를 가로지어 여전히 상반되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페라리 488 피스타 테일러 메이드


실내에서의 디자인 요소는 기존 488 피스타와 동일하며, 두 개의 버킷 시트 또한 외부와 동일한 색상과 빨간색과 흰색의 레이싱 스트라이프로 구성돼 차별적이다. 맞춤형으로 제작된 이 차량은 710마력(529.447kw)의 트윈터보급 V8 엔진을 자랑한다.

더불어, 포뮬러1의 영감을 받은 공기역학 기술로 탄생한 거대한 브렘보 브레이크가 장착됐다. 앞바퀴는 15.6인치, 뒷바퀴는 14.1인치의 로터가 위치한다.

페라리 488 피스타 테일러 메이드


한편, 페라리의 테일러 메이드(Tailor Made) 프로그램은 구매자들을 위한 개인 스타일리스트에 이르기까지 높은 수준의 제작 맞춤이 가능하다.


ykson@dailycar.co.kr
[관련기사]
  •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 BMW iX1 (사진 모터어서리티)
    BMW iX1 (사진 모터어서리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