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포드, 전기차·자율주행차 개발에 32조 투자 계획..GM에 ‘선전포고’

Ford
2021-02-09 09:24:12
머스탱 마하 E


[데일리카 김대일 기자] 포드가 향후 290억달러(한화 약 32조 4,220억 원)을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부문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하며 앞서 계획을 밝힌 GM에 ‘자리를 내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4일(현지시각) 포드는 자사의 뉴스채널을 통해 총 290억달러를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부문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투자금액으로선 자동차 회사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세부적으로는 전기차에 220억달러(약 24조6000억원), 자율주행차에 70억달러(약 7조8000억원)를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포드 머스탱 마하 1

이는 2022년까지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포함해 전기차 부문에 115억달러(약 12조9000억원)를 투자하는 종전 계획의 2배 규모다.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커넥티드 전기차에 전념할 것”이라면서 “포드는 전기차에 올인하고 누구에게도 그 영역을 내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우리의 계획을 가속화하는 중”이라며 배터리 역량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더 많은 전기차를 미래 포트폴리오에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포드의 전기차 ‘올인’은 라이벌이자 미국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이 오는 2035년까지 화석연료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고 전기차 업체로 변신하겠다고 선언한 직후에 나왔다.

머스탱 마하-E

GM은 2023년까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에 270억달러(약 30조2000억원)를 투자하고, 2025년까지 30종의 전기차를 전 세계에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포드가 이날 함께 발표한 지난해 실적은 그리 좋지 않았다.

포드의 작년 4분기 순손실은 28억달러(약 3조1000억원)로, 연간 전체 순손실은 13억달러(약 1조5000억원)로 각각 집계됐다.

머스탱 마하-E GT 퍼포먼스 에디션


회사 측은 2021년 영업이익을 80억∼90억달러(약 8조9000억~10조원)로 전망했으나, 최근 불거진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의 여파에 따라 영업이익이 10억~25억달러 감소할 수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dykim@dailycar.co.kr
[관련기사]
  • XC60 B6 (볼보 케어키)
    XC60 B6 (볼보 케어키)
  • 푸조 e-208
    푸조 e-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