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포드, 픽업트럭 레인저 사전계약 실시..콜로라도와 ‘정면승부’

Ford
2021-02-22 12:02:02
포드 레인저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포드의 레인저가 아메리칸 정통 픽업트럭 타이틀을 두고 쉐보레 콜로라도와 정면승부를 펼친다. 4월 국내 시장에 선보이는 레인저는 와일드트랙과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랩터 시리즈로 국내 시장을 공략한다.


22일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이하 포드코리아)가 정통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 (New Ford Ranger)의 4월 국내 출시에 앞서 ‘레인저 와일드트랙(Ranger Wildtrak)’과 ‘레인저 랩터(Ranger Raptor)’ 사전 계약을 실시한다.

포드의 픽업트럭 레인저는 전 세계 130개국 및 5개 대륙의 다양한 환경과 거친 기후, 지형에서 주행 테스트를 거친 모델로, 픽업트럭을 넘어서 다재다능한 다목적 차량으로 활용되고 있다.


포드 레인저 와일드트랙과 랩터는 2.0L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하여 최고출력 213마력, 최대토크 51kgf·m를 발휘해 험준한 오프로드 주행에서 뛰어난 능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와일드트랙 10.0km/L, 랩터 8.9km/L로 견인하중은 와일드트랙 기준 3,500kg다.

포드 레인저 랩터


레인저 와일드트랙은 온로드 주행을 염두해 둔 차로 유지 보조,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액티브 파크 어시스트 등과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적용돼 도심 주행시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오프로드 주행에 특화된 레인저 랩터는 포드의 고성능 자동차 사업부인 포드 퍼포먼스(Ford Performance)팀의 손길을 거쳐 완성됐다. 단단한 하체구조와 폭스사의 쇼크 업소버, 올터레인 타이어가 장착됐으며, 6가지의 주행모드를 지원하는 지형관리 시스템이 탑재돼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을 자랑한다.


포드는 4월 중 레인저 와일드트랙과 랩터를 공식 출시할 예정이며, 가격은 부가세 포함 레인저 와일드트랙 4,990만원, 레인저 랩터 6,390만원으로 책정했다.

shlim@dailycar.co.kr
[관련기사]
  • 신형 파나메라 4
    신형 파나메라 4
  • 아이오닉 5
    아이오닉 5